이재은 나이? 노랑머리 후 '창녀' 소리까지 들었다…"내려놓고 싶었다"
이재은 나이? 노랑머리 후 '창녀' 소리까지 들었다…"내려놓고 싶었다"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5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뉴스렙] 이재은이 영화 '노랑머리'가 애증의 작품이라 고백했다.

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이재은이 출연해 파격적인 배드신으로 화제가 된 영화 '노랑머리'를 언급했다.

1999년 개봉한 영화 '노랑머리'로 이재은은 청룡영화상과 대종상에서 신인 여우상을 수상했다. 이에 이재은은 "애증의 작이죠"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 작품은 나를 너무 힘들게 한 작품이자 내 인생의 최악의 괴로움을 맛보게 해준 작품이다"라며 "그때는 그 작품이 고마운지 몰랐다.
나이를 먹고 나서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당시에는 상처를 많이 받았다"라며 "심할 때는 저보고 창녀라고 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런 소리를 내가 왜 들어야 하나"라며 토로했다. 이어 "나를 술안주 삼아 얘기하는 거 같은 느낌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재은은 가족의 빚 때문에 영화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 빨리 돈을 벌고 큰 작품을 많이해서 독립을 하고 싶었다"라며 "가족에 대해 져온 짐을 내려놓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아역배우로 데뷔한 이재은은 1980년 생으로 올해 나이 40세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