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연 '관상' 오디션 중 '서울대' 학력 밝히자 들은 말은?
지주연 '관상' 오디션 중 '서울대' 학력 밝히자 들은 말은?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5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뉴스렙] 배우 지주연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지주연이 이혼을 고백해 화제가 됐다. 

지주연은 MBC의 예능프로그램인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한 것을 밝혀 큰 화제가 됐다. 이어 상위 1%에 해당하는 점수를 받으면서 멘사 시험을 통과해 '뇌섹녀'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학력이 걸림돌이 되곤 했다.

한 인터뷰에서 지주연은 "'사람들은 공부한 게 아깝지 않냐', '다른 직업을 가지는 게 낫지 않냐'고 한다"라며 "직업을 선택하는 데 있어서 내가 행복한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눈으로 자신을 보는 영화 '관상'의 감독에게 감동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당시 기생 역으로 오디션을 보던 와중 현장 스태프에 의해 서울대 출신이라는 것이 알려졌다. 이에 감독은 "그게 왜? 배우하고 싶으면 다 하는 거지"라고 말하며 지주연을 응원했던 것. 당시 지주연은 큰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