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근 '잠적설' 제기됐던 순간, 뭐하고 있었나
김수근 '잠적설' 제기됐던 순간, 뭐하고 있었나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6 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뉴스렙] 배우 겸 가수 김수근이 소환됐다.

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수근의 이름이 언급됐다. 이기찬은 김수근, 이지훈, 양파와 함께 ‘고교 가수 4인방’으로 활동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수근은 1996년 '어떤 약속'을 발표하며 여성팬을 사로잡았다. 앞서 배우로 먼저 데뷔해 드라마 '노란 손수건' '압구정 종갓집'에 출연했다.

김수근은 군 전역 이후 뜸한 활동에 잠적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김수근은 꾸준히 활동하고 있던 상황. 이에 한 인터뷰에서 김수근은 "군대 갔다 와서 활동했는데 시청률이 안 나오다 보니 사람들이 '뭐하냐'고 물어보더라"라며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데 스트레스 받았다"라고 말했다. 

현재는 바리스타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