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비즈니스" 정준 마음 의심한 김유지 진짜 속내는?
"완전 비즈니스" 정준 마음 의심한 김유지 진짜 속내는?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8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캡처)
(사진=TV조선 캡처)

[뉴스렙] 김유지가 정준의 마음을 의심했다. 이에 정준은 카메라를 제거하며 의심을 지우기 위해 노력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맛3'에서 정준과 김유지가 데이트를 하던 중 설전을 벌였다. 정준은 자연스러운 스킨쉽을 이어갔고 김유지는 "완전 비즈니스 같아요"라고 반응했다. 

이에 정준은 충격을 받은 듯 보였다. 김유지의 오해가 이해가 안된다는 반응. 특히 김유지의 "완전 비즈니스 같아요"라는 발언에 말을 잇지 못한 채 카메라를 제거하는 초강수를 뒀다. 오디오 방송으로 전환된 순간이었다. 

이어 두 사람은 자리를 옮겨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유지는 "가식과 매너 사이"라며 정준의 진심을 믿지 않았다. 그러자 정준은 "그러면 내가 계속 모든 행동을 편하게 헤어질 정도만 한다면?"이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유지는 "어떻게 될 지 모르니까"라고 말했다. 

이를 본 김숙은 "정준이 약간 언짢아졌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김유지가 상처를 덜 받으려고 차단하는 것 같다"라고 김유지의 속내를 해석해 보였다. 

정준은 제작진을 호출해 솔직한 마음을 전달했다. "나는 진심으로 다가갔는데 김유지가 오해를 했다"라며 "나는 멘탈이 나갔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