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는 지옥, 그리고 광야였다”고 밝힌 성현아의 예전 스토리
“그때는 지옥, 그리고 광야였다”고 밝힌 성현아의 예전 스토리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인스타그램
사진제공=인스타그램

[뉴스렙] 성현아가 자신의 속마음을 진정성있게 써내려가면서 많은 사람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고 있다.

성현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때는 지옥이라 불렀고 지금은 그것이 결국 광야였다는 것을 알았다”며 “지금의 나는 알고 있다, 그래서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축복인지도..광야 안에서 버려진 것과 얻은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도”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성현아는 “제가 뭐라고 다른 분들은 더 힘드신 분들 많은데, 저따위 것 때문에 DM(메시지)을 통해 삶의 용기를 다시 한번 내어주신다는 분들에게 너무 죄송스럽고 감사하다”면서 “일일이 DM에 답드리지 못하는 이유는 저는 멋진 여러분보다 더 모자란 사람이기 때문이지 않나 싶다”고 고백했다.

성현아는 이어 “여러분은 제가 아닌, 저랑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소중하신 존재”라며 “여러분은 삶을 이겨내고 분명 다시 일어서실 것이라 믿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성현아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와 ‘모던패밀리’에 출연해 그동안의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성현아는 지난 1994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연예계에 데뷔했지만 2002년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뒤 자숙 기간을 거친 그는 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통해 연예계에 복귀했다.

지난 2007년에는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했지만 3년 만에 이혼했고, 3년 뒤인 지난 2010년에 성현아는 여섯 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해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나 이후 남편의 사업 실패로 별거 생활에 들어갔고, 별거 중이던 남편이 지난 2017년 사망한 채 발견돼 사별의 아픔을 겪었다.

성현아는 지난 2013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받았지만 2016년 대법원 파기 환송 끝에 무죄선고를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