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학생의회, ‘민주적 생활규정’ 학생안 마련
전남학생의회, ‘민주적 생활규정’ 학생안 마련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11.0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적 생활규정’ 학생안 마련

[뉴스렙] 전라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단위 학교의 민주적 생활규정 개정 작업에 학생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전망이다.

전남학생의회는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나주중흥골드스파에서 ‘2019년 후반기 정기회’를 갖고 ‘민주적 생활규정 학생안’을 마련했다.

전남 도내 고등학교를 대표하는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에서 학생의회는 ‘학생생활규정 학생안’을 마련하고 각 학교에 권고할 것을 다짐했다.

이와 관련, 도교육청은 지난 10월 학생, 교직원, 학부모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민주적 생활규정 교육공동체 대토론회’를 열어 학교구성원들이 지켜나갈 생활규정에 대해 교육주체 간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전남학생의회 의원들은 당시 대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함께 공유하고‘민주적 생활규정 학생안’마련을 위해 학생생활규정의 주요 영역에 대해 위원회 별로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번 정기회는‘우리가 지킬 생활규정, 우리가 만들어요’라는 슬로건으로 이틀 간 열렸다.

첫째 날에는 학생생활규정 주제별 원탁토론을 진행해 소속 학교들의 학생생활규정을 함께 모니터링하고 발전적 의견을 나눴다. 이어 학생생활규정 주요 영역 별 학생안을 마련하기 위한 위원회별 토의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학생생활규정 제·개정 절차, 용의 복장, 사생활의 자유, 전자기기의 사용, 표현의 자유, 징계, 학생자치활동 및 학생참여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둘째 날에는 교육·환경·인권 위원회 별 연간 계획에 따라 소속 학교에서 추진한 활동들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 데 이어 2020학년도 학생의회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전남학생의회 의장인 영흥고 최연우 학생은 “학생생활규정에 대한 학생들의 의견이 다양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며 “미흡하지만 학생들이 마련안이 각 학교의 학생생활규정에 최대한 많이 반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