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운한 심경 有"…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 권리세·고은비 사망 후 고백
"서운한 심경 有"…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 권리세·고은비 사망 후 고백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11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뉴스렙]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소정이 권리세와 고은비의 사망 후 주니에게 서운한 심경이 있었음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채널 A '아이콘택트'에 레이디스코드 멤버 애슐리, 주니, 소정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동료 멤버 권리세와 고은비의 교통사고 사망 이후 5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는 동안 팀에게도 적잖은 오해가 생기기도 했음을 고백했다.

이날 소정은 막내였던 주니가 유독 힘들어했던 부분에 대해 서운함을 느꼈음을 전했다. 그는 "그래도 마음 속으로는 앞으로 우리가 계속 나아가야 하니까 좀 더 힘내서 해야 할 것 같았다"라며 "힘든 게 당연한데 왜 그때 지금 같은 마음으로 바라보지 못하고 그런 생각을 조금이라도 가졌었다는 게 너무 미안하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한편 지난 2014년 9월 3일 레이디스코드의 멤버들은 차량을 타고 이동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탑승한 권리세와 고은비가 세상을 떠났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