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앵커', 천우희 X 신하균 X 이혜영 리딩 현장 공개 #뉴스룸에 불이 켜지면 서스펜스가 시작된다
영화 '앵커', 천우희 X 신하균 X 이혜영 리딩 현장 공개 #뉴스룸에 불이 켜지면 서스펜스가 시작된다
  • 구경현
  • 승인 2019.11.13 0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문의 전화를 받고 비밀에 직면한 방송국 간판 앵커, 천우희
그 비밀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신경정신과 의사, 신하균
앵커인 딸의 커리어에 집착하는 엄마, 이혜영
사진 = 영화 '앵커' 포스터
사진 = 영화 '앵커'

영화 <앵커>가 지난 11월 9일 크랭크인 소식을 전함과 동시에 리딩 및 고사 사진을 공개했다.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의 흥미로운 캐스팅으로 주목받은 <앵커>가 리딩과 고사를 마치고 2019년 11월 9일 촬영을 시작했다.

영화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의문의 제보자가 자신이 살해될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전화를 걸어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미스터리한 사건 속으로 관객들을 끌어들일 예정이다.

강렬한 연기파 세 명을 한 스크린에서 처음 만나는 해 줄 영화 <앵커>는 이들이 자아낼 예상할 수 없는 시너지를 주목하게 한다.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천우희-신하균-이혜영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천우희-신하균-이혜영

영화 <써니>, <한공주>, <곡성>, <우상> 그리고 최근작인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이르기까지 작품 속 캐릭터마다 자신만의 개성으로 소화해내 관객들의 큰 지지를 받았고 있는 천우희.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천우희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천우희

천우희는 의문의 제보 전화를 받고 미스터리한 사건의 한 가운데 놓이게 되는 방송국 메인 앵커 세라로 변신한다.

그녀가 보여줄 당차고 강인한 앵커의 모습과 섬세한 심리 묘사는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첫 촬영을 끝낸 후 천우희는 “첫 촬영은 항상 설레고 떨려서, 어떻게 찍었는지도 잘 모르겠지만, 첫 걸음이 잘 맞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앵커>는 장르적으로도 메시지적으로도 새롭고 강렬한 영화가 될 것 같아서 기대된다”라는 말로 인사를 전했다.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신하균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신하균

신하균이 연기할 인호는 세라가 제보자의 집을 찾았을 때 만나게 되는 의문의 신경정신과 의사로, 그녀를 더 큰 혼돈 속으로 이끈다.

<나의 특별한 형제>로 올해 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다시 한 번 연기력을 입증한 신하균.

세라와 관객 모두, 심리 밑바닥에 자리 잡은 공포와 정면으로 만나게 할 인호 캐릭터를 통해 또 한번 신하균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하균은 “<앵커>는 감독님의 섬세한 연출과 이혜영 선배님과 천우희 씨의 연기력, 그 안에서 내가 어떻게 잘 해야 할지 많이 기대되고 떨린다. 첫날이지만 벌써 몇 번 촬영을 해 본 것처럼 아주 재미있게 찍었다”라는 말로 <앵커>에 임하는 소회를 밝혔다.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이혜영
사진 = 영화 '앵커' / 배우 이혜영

방송국 간판 앵커인 딸의 일상을 강박적으로 관리하면서, 그녀의 커리어에 집착하는 세라의 엄마 소정 역에 이혜영이 출연한다.

<피도 눈물도 없이>와 드라마 [마더] 등에서 명불허전의 강렬함으로 화면을 누볐던 이혜영의 스크린 복귀는 <앵커>가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다.

<봄에 피어나다>, <소년병>, <감기> 등의 단편영화로 독립영화계에서 주목받았던 신예 정지연 감독이 직접 쓰고 연출하는 <앵커>는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의 강렬한 시너지가 탄생시킬 신선한 재미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가운데 2020년 개봉 예정이다.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제작: 인사이트필름, 어바웃필름ㅣ각본/감독: 정지연]

[뉴스렙]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