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전 남편 송종국과 친구하기로 "안쓰러울 때도 있다"
박연수, 전 남편 송종국과 친구하기로 "안쓰러울 때도 있다"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14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뉴스렙] 박연수가 전 남편 송종국이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이혼을 겪은 출연자들이 등장해 이혼에 마주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박연수와 호란은 한방을 쓰며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박연수는 "이혼을 통해 성숙이라는 깨달음을 얻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아는 밖에서 아빠와 딸의 모습만 봐도 눈물을 흘렸다"라며 아빠를 그리워하며 우는 아이의 눈물이 가슴에 사무쳤다고 말했다. 

이어 박연수는 "시간이 지나니 다신 안볼 것 같던 사람과 친구가 됐다"라며 전 남편과 원만히 지내고 있음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축 처진 모습을 볼 때는 안쓰럽다"라고 전했다. "내 아이들의 아빠이니까 그 사람도 행복했으면 좋겠다"라는 것. 

이를 듣고 있던 호란은 "나는 연애를 2년이나 하고도 잘 몰랐다"라며 "내가 가장 사랑했던 사람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