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용식 결국 봄날 갔나, 성인 필구 정가람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
동백-용식 결국 봄날 갔나, 성인 필구 정가람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14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캡처)
(사진=KBS 2TV 캡처)

[뉴스렙]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성인이 된 동백의 아들, 정가람의 독백이 화제다.

14일 방송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36회 말미 동백(공효진)은 용식(강하늘)에게 이별을 고했다. 

동백은 자신이 용식 덕에 소녀가 된 사이 필구가 어른이 된 것에 미안함을 느꼈다. 필구가 자신을 위해 아빠곁으로 갔다는 사실에 오열하며 용식과 이별하기로 결심했다.  

용식은 "통곡을 하면서 이별을 통보하냐"라며 동백의 억지 이별 선언에 함께 울었다. 이때 성인 남자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기적같던 엄마의 봄날이 저물었다" "그리고 그 봄날을 먹고 내가 자랐다"라며 성인이 된 필구, 정가람이 등장했다. 

정가람의 독백은 향후 동백과 용식의 미래를 내다본 듯 보인다. 이에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헤어진 것이냐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