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기간산업 철도차량 주요부품 생산업체 ㈜다원넥스트 제2공장 준공
국가 기간산업 철도차량 주요부품 생산업체 ㈜다원넥스트 제2공장 준공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11.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130억원 투자, 40명 고용창출, 14,870㎡부지, 10,240㎡ 건축
▲ 경상북도

[뉴스렙] 경상북도는 철도차량의 차체 및 전장부품 등을 생산하는 ㈜다원넥스트가 총 130억원 투자해 김천에 제2공장을 건설해 금년도 11월말부터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다원넥스트는 19일 김천시 산업단지 7로 145에서 ‘다원넥스트 제2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황중하 경상북도 투자유치실장, 김충섭 김천시장,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 나기보 도의원, 박판수 도의원, 박선순 다원넥스트 대표, 김상윤 ㈜다원넥스트 사장을 비롯한 지역 주요인사 및 기업 임직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준공하는 제2공장은 총사업비 130억원을 투자해, 14,870㎡ 부지에 건축면적10,240㎡의 기반시설에 철도차량 제작설비 자동용접장치 등 10종 66대, 호이스트 외 22종 159대 부대설비 라인을 설치해 신규고용 40명을 창출하게 된다.

㈜다원넥스트는 2013년 설립 이래 우리나라 기간산업인 철도차량 핵심 부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국내 유일하게 의장, 전장, 차체 완제품 주요부품을 일시에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경북선의 선로와 연결되어 있는 공장의 유리한 입지를 활용해 철도차량의 차체, 전장, 대차 프레임 등 부품생산을 다각화하고 있는 업체로 금년도 4월 15일 MOU를 체결한 이래 상시고용 44명에 이번 투자로 40여명의 고용창출을 한다.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신규 투자가 이루어져 상당히 고무적이다.

박선순 대표는 “서울시 2호선 200량을 성공적으로 납품 완료해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고 철도차량 제작회사로서의 입지를 든든히 구축하게 됐다”며 “세계적인 철도차량 제작회사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황중하 경북도 투자유치실장은 “혁신적인 기술개발 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치열한 철도차량 부품산업에서 세계적인 최고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아울러 생산공장의 추가투자를 기대한다”며 “경상북도에서도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여건조성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