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과다로 번지점프 실패했던 용이매니저… 34kg 다이어트 후 재도전 성공
체중과다로 번지점프 실패했던 용이매니저… 34kg 다이어트 후 재도전 성공
  • 차승지 기자
  • 승인 2019.11.2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의 용이매니저(본명 이관용)가 무려 34kg 감량에 성공하며 주목을 끌었다. 

다이어트 계기는 ‘체중과다로 인한 번지점프 실패’다. 지난 3월, 용이 매니저는 전참시 매니저들과 떠난 가평 여행에서 혼자만 번지점프대 위에 오르지 못했다. 제한 몸무게는 105kg인데 본인은 이를 훨씬 초과한 121kg에 달했기 때문이다. 이에 용이 매니저는 “몸무게 때문에 다른 매니저들과 소중한 추억을 함께 쌓지 못했다. 방송에서는 드러나지 않았으나 당시 아쉬움이 매우 컸다”고 전했다.

다이어트 비결로는 ‘배변활동에 좋은 성분들을 다양하게 섭취한 것’으로 꼽았다. 용이 매니저는 다리 부상으로 인해 다이어트 기간 동안 운동을 전혀 할 수 없었다. 의사도 절대 안정을 취할 것을 권했다. 의지할 것은 체중감량에 좋은 성분들을 섭취하는 것뿐이었는데, 그 중 ‘배변활동’에 집중한 것이다. 차전자피 식이섬유, 함초분말, 알로에 전잎, 풋사과 등 배변활동에 좋다고 알려진 원료들을 다양하게 섭취했고, 나아가서는 이 모든 것을 총망라한 제품 ‘변지점프를 하다’를 관련 업체에 직접 제작 의뢰했다. 여러 시도 끝에 121kg 에서 87kg으로의 체중감량에 성공했고, 주변인들은 날씬해진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다이어트 후에는 실제로 번지점프에 재도전했다. 체중 검사를 가볍게 통과했고, 점프대에서도 한치의 망설임 없이 뛰어내렸다. 가벼워진 몸과 마음 덕분에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이에 용이매니저는 “다이어트 성공으로 건강과 자신감을 모두 얻은 것 같다. 120kg이 넘는 시절, 몸은 무거웠고 스트레스는 쉽게 받았다. 의사 선생님들께서도 걱정을 많이 하셨다. 이제는 몸과 마음이 많이 가벼워졌다. 입고 싶었던 옷을 입을 수 있게 됐고, ‘나도 할 수 있다’는 마인드도 갖게 됐다”며 변한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용이매니저가 직접 의뢰한 다이어트 제품 ‘변지점프를 하다’는 출시 후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출시 하루 만에 5천 박스가 판매됐고, 한달이 채 되지 않아 2만 3천박스를 돌파했다. 배변활동 원활에 도움을 주는 주원료 차전자피 식이섬유의 효과를 많은 이들이 맛본 것이다. 

제품명 또한 특별한 스토리로 흥미를 유발시킨다. ‘변지점프를 하다’는 용이매니저의 번지점프 성공을 기원함과 동시에 고객들의 변이 ‘변기 속으로 잘 점프할수록 돕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