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0일 '세계 사형폐지의 날'...불교인권위 성명
10월 10일 '세계 사형폐지의 날'...불교인권위 성명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3.10.0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계 생명존중 앞장서야...반성하고 각성하라"
천도재에서 위령시를 낭독하는 진관 스님.(사진=불교인권위)
천도재에서 위령시를 낭독하는 진관 스님.(사진=불교인권위)

불교인권위원회(위원장 진관 도관 스님)는 10일 '세계 사형폐지의 날'을 맞아 '당신은 이름이 다른 나입니다' 제하의 성명을 발표했다.

불교인권위는 성명에서 "붓다의 불살생 선언은 우주 실상의 통찰에서 비롯됐다. 사형폐지는 중생의 무지에서 벗어나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서 "생명존중은 우주를 통찰한 불교가 앞장서야 한다. 제21주년 '세계 사형폐지의 날'을 맞아 불교계는 반성하고 각성해야 한다"고 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으로 10일 오전 10시 서울 천도교중앙교당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다음은 불교인권위원회의 성명 전문이다.

‘당신’은 이름이 다른 ‘나’입니다

 붓다의 불살생(不殺生)선언은 우주실상의 통찰에서 비롯되었다.
 석가모니께서는 우주의 존재방식인 ‘나’와 ‘대상’의 관계를 밝히셨다. 우주는 연기(緣起)를 거듭하며 불이(不二)로서 하나를 이룬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신 것이다. 이는 산천초목에서 미물, 그리고 인간에 이르기까지 일체존재는 차별 없는 동일한 값을 지니며 존재 그 자체로서 존엄하다는 사실이다.

 사형폐지는 중생의 무지에서 벗어나는 일이다.
 우주존재방식인 연기에서 보면 자(自)와 타(他)는 동시적 존재로서 “어느 한쪽만으로는 결코 성립되지 않는다” 이와 같은 엄연한 사실에도 불구하고 어리석은 중생은 상대, 적, 원수 등을 만들어 서로 죽고 죽임의 역사를 반복하고 있다. 이것은 무아(無我)의 불교를 제외한 유아(有我)의 입장에서 행해지는 일체학문과 인간행위, 유신(有神)을 신봉하는 모든 종교들의 어리석음에 기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생명존중은 우주를 통찰한 불교가 앞장서야 한다.  
 사형은 국가가 저지르는 사법살인이다. 전 세계 모든 국가가 사형을 폐지한다하여 생명의 존엄과 인간생명이 보장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경전의 일점일획을 무조건 믿음의 대상으로 신봉하는 종교는 스스로를 국가의 상위개념으로 규정한다. 따라서 종교 경전에 명시되어 있는 ‘배타적 폭력과 살인의 명령’이 사라지지 않는 한 ‘종교적 살인’은 언제든지 부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비근한 예로 종교 갈등을 원인으로 하는 이스라엘과 주변국들의 전쟁이 끝나지듯이... 이제 인류는 세계화 된 종교 중에서 유일하게 살인과 살생의 명령을 내리지 않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라야 한다.

 ‘세계 사형폐지의 날’ 21주년 불교는 반성! 각성! 해야 한다.
 불자는 불살생을 수행의 첫 번째 덕목으로 하여, 일체는 나와 같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다르지도 않다는 불일불이(不一不二)의 실천, 즉 ‘당신’은 이름이 다른 ‘나’라는 자각으로 보살행을 완성한다. 그동안 이천만 불자들은 불살생을 말하면서도 정작 사형폐지와 같은 사회적 문제에 무관심해 왔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따라서 ‘세계 사형폐지의 날’ 21주년을 맞아 사부대중은 수행의 재발심으로 사형폐지에 적극 나서야 한다.

 부처님의 전생담에는 다음과 같은 가르침이 수 없이 설해지고 있음을 명심하고 반드시 실천해야 한다.
 어느 날 보살(석가모니의 전생)이 숲을 산책하고 있었다. 이때 갓 새끼를 낳은 암호랑이가 너무 지치고 힘든 나머지 새끼를 잡아먹으려 했다. 보살은 마음의 아픔을 느끼고 어미와 새끼를 살리고자 자신의 몸을 주기로 다짐했다. 하지만 그냥 몸을 던질 경우 암호랑이가 살생을 하는 것이 염려되어 스스로 절벽위에 올라가 호랑이의 입으로 떨어져 신체를 내어 주었다. 이 같은 가르침을 신수봉행(信受奉行)하는 불자들이 사형폐지에 나서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결단코 지켜야할 의무임을 깊이 새겨야 한다. 

 불교인권위원회는 ‘세계사형폐지’의 날을 맞아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첫째 : 사형을 폐지하라!
첫째 : 불자들은 생명존중의 불살생운동에 적극 나서라!
첫째 : 생명의 존엄과 인권을 정치적 목적에 사용하지 말라! 

2567년 10월 9일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 진관. 도관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02호
  • 대표전화 : 02-734-73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법인명 : 뉴스렙
  • 제호 : 뉴스렙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3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7-09-17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뉴스렙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뉴스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tana@gmail.com
  • 뉴스렙「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현성 02-734-7336 cetana@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