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지역 어촌 이끌 여성 어업인 육성
충남, 지역 어촌 이끌 여성 어업인 육성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2.13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 어촌 이끌 여성 어업인 육성한다

[뉴스렙] 충남도가 지역 수산산업을 이끌어 갈 여성 어업인의 역량 강화 및 발전을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13일 홍성 J컨벤션웨딩홀에서 3농정책 포럼 ‘충남 여성 어업인 역량 강화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이정희 충남여성어업인연합회장, 시·군 분회장 및 수협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행사는 업무협약 체결, 특강,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도는 이날 충남여성어업인연합회·충남여성정책개발원·충남어촌특화지원센터와 함께 ‘충남 여성 어업인 육성 활성화 상생 발전 업무 협약’을 체결, 인력 및 정보 교류 등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여성 어업인 관련 시책 발굴을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키로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수산업 어촌 발전을 위한 여성 어업인 역량 강화 방안 충남 여성 어업인의 변화, 그리고 도전 바다를 살리는 여성들의 이야기 등 분야별 전문가 특강도 실시했다.

김종섭 도 수산자원과장이 ‘충남도 여성 어업인 발전 기본계획’ 정책 설명을 통해 3대 전략과 15개 중점 추진과제를 공유하고 어구수선장 및 여성 어업인 쉼터 조성 등 내년도 추진사업도 소개했다.

전문가와 참석자들이 함께하는 종합 토론에서는 도내 여성 어업인의 역량 강화 및 발전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양 지사는 “도내 여성 어업인은 총 9517명으로 전체 어업인의 52.9%라는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어업·어촌 발전의 원동력이자 미래 수산업의 주역인 여성어업인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 어업인의 역량 강화와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해양·수산분야의 성 주류화를 실현하고 정책 결정 과정에서도 양성평등 참여를 보장할 것”이라며 “여성수산리더 양성 및 지원 확대, 여성 어업인 쉼터·화장실 확충, 지역보건소 연계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 등 여성 어업인 전문성 강화와 삶의 질 향상을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지난 6월 여성 어업인 발전 기본계획을 수립, 여성 어업인의 전문성 강화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5년간 1371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