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호랑이? 공룡? 다~ 됩니다!”...영화 '해치지 않아' 메인 예고편 공개
“사자? 호랑이? 공룡? 다~ 됩니다!”...영화 '해치지 않아' 메인 예고편 공개
  • 구경현
  • 승인 2019.12.20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해치지 않아', 새해 극장가를 뒤집어 놓을 신선도 100% 코미디
영화 '해치지 않아', 동물인 듯 동물 아닌 동물 같은 동산파크 5인방의 과감한 도전이 시작된다
사진 = 영화 '해치지않아' 포스터
사진 = 영화 '해치지않아' 포스터

2020년 새해 극장가 신박한 웃음을 선사할 신선도 100% 코미디 영화 <해치지않아>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진짜 동물 같은’, ‘아주 감쪽같이 속아 넘어가는’ 동물 탈 제작을 의뢰하는 동산파크 5인방의 모습과 함께 “됩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특수분장 전문가 ‘고대표’(김기천)의 명쾌한 한 마디로 시작한다.

완성된 탈을 입고 나란히 선 북극곰, 사자, 고릴라, 나무늘보 그리고 그들을 지휘하는 새 원장 ‘태수’(안재홍). 반신반의하던 처음과 달리 어느새 “오직 연습만이 살 길입니다”라는 ‘태수’의 말에 따라 사자처럼 사족 보행을 연습하는 ‘소원’(강소라)부터 덤벨을 들고 고릴라처럼 걷는 ‘건욱’(김성오), 나무늘보처럼 느릿느릿 움직이는 ‘해경’(전여빈)까지 동산파크 5인방은 각자 맡은 동물에 가까워지기 위해 연습에 몰두한다.

본격적으로 위장근무에 나서 혼신의 힘을 다해 열정을 불태우는 동산파크 직원들의 모습은 '골 때리는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정글 같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연상시키며 많은 이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이 세상 그 누구도 동물원에 가짜 동물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라는 대사는 이제껏 본 적 없는 이들의 기상천외한 위장근무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켜 영화 <해치지않아>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메인 예고편을 통해 신선도 100%의 재미를 예고하는 영화 <해치지않아>는 2020년 1월 15일 전국 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뉴스렙]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