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문재인 대통령, 손자 손잡고 양산 통방사 찾아
[단독]문재인 대통령, 손자 손잡고 양산 통방사 찾아
  • 김원행 기자
  • 승인 2020.01.2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를 맞아 26일 손자와 함께 사저 인근 통방사를 찾았다. 사진 왼쪽부터 통방사 주지 상묵 스님, 문 대통령, 문 대통령 손자, 김두관 의원 후배이다. ⓒ2020 뉴스렙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를 맞아 26일 손자와 함께 사저 인근 통방사를 찾았다. 사진 왼쪽부터 통방사 주지 상묵 스님, 문 대통령, 문 대통령 손자, 김두관 의원 후배이다. ⓒ2020 뉴스렙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를 맞아 경남 양산 사저(私邸)에서 휴식하던 중 인근 통방사를 26일 점심 시간에 손자 등과 함께 찾았다. 이날 통방사 산책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 후배인 정상성 씨도 함께 했다.

 김두관 의원은 오는 4·15총선에서 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 지역구에 출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지 상묵 스님은 통방사를 찾은 문 대통령에게 "지난 한 해 수고 많이 하셨다. 올 한 해도 천주님의 축복과 부처님의 가피력으로 두 분 모두 건강하시고 나라는 국운이 창성하고 남북이 서로 평화로운 새해가 되길 기원합니다."라고 정중히 예를 갖춰 인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상묵 스님이 '천주님의 축복'을 언급한 것은 문대통령이 천주교신자임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