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차단 기술 보유한 보안업체 올세이프, 몸캠피씽 피해자 구제 나서…24시간 운영체계 갖춰
몸캠피싱 차단 기술 보유한 보안업체 올세이프, 몸캠피씽 피해자 구제 나서…24시간 운영체계 갖춰
  • 김백
  • 승인 2020.05.2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사이버 범죄가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았던 범죄유형은 사이버 금융범죄 등 정보통신망 이용형으로 약 15만건이 적발됐으며, 성착취물 제작·유포 등 불법 콘텐츠형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특히 사이버 공간에서 만난 상대에게 음란 영상통화를 유도해 촬영하고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이른바 ‘몸캠피싱’은 2019년 1800여건이 적발됐다. 이는 전년 대비 3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몸캠피씽 조직은 조직적 체계를 갖추며 몸집을 불려왔는데, 인출책만 우리나라에 두고 주범은 중국 내에서 활동해 수사과정에서도 애를 먹고 있다.

사이버 보안회사 올세이프의 한 관계자는 “몸캠피싱은 오늘날 인터넷 공간에서 성행하는 대표적인 디지털 성착취 범죄”라며 “매년 피해자가 늘어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계자는 “하지만 부주의하여 당하게 되었다면, 보안전문가에게 의뢰해 기술적으로 유포를 차단하는 등 피해 구제를 받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apk파일을 삭제한 뒤 연락처를 변경하고 스마트폰을 초기화 하는 등 협박범을 차단하고 유포경로를 모두 차단했다고 하더라도 또 다른 2차, 3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포 차단 이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해 추가 피해 예방이 가능한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올세이프는 보안기술의 개발 및 보급에 힘써온 국내 1세대 보안업체다. 각종 피싱 범죄 및 디지털 성범죄 등의 피해자들을 구제해 왔으며 최근에는 늘어난 카톡 영상통화 및 인터넷협박, 핸드폰 해킹 영상물 등 동영상유포협박 관련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구제에 집중해 하루에도 수십 명의 피해자를 적극 구제하고 있다.

올세이프는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무료상담이 가능한 상담센터를 운영하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맞춤 해결방안을 제공하고, 차단 이후에도 추가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모니터링 등 체계적인 구제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