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센트럴 베이’ 오픈... 부산 광안리 랜드마크 기대
‘호텔 센트럴 베이’ 오픈... 부산 광안리 랜드마크 기대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0.07.1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광안리에 ‘호텔 센트럴 베이’가 7월 13일 오픈했다.

1층에는 세계 140여 나라에 수출하며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정통 이태리 커피 브랜드 ILLY(일리)가 입점했다. 

2층에는 피트니스센터 VANT GYM(반트짐)가 들어서 광안대교가 보이는 전망에서 운동할 수 있게 됐다. 전문 트레이너가 상주해 있으며, 필라테스도 가능해 체계적으로 운동을 할 수 있다.

3층에는 오는 9월 오픈 예정인 구로마쯔(Kuromatsu)가 자리한다. 구로마쯔는 해운대 송정에 위치한 특급호텔 출신의 주방장이 직접 운영해, 특별한 철판요리의 진수를 선사할 예정이다.

4층 Breakfast & Banquet에서는 특급호텔 출신의 주방장이 직접 선보이는 호텔 센트럴베이만의 특별한 조식을 제공한다. 140여명이 동시 입장 가능한 넓고, 광안대교가 바라보이는 공간에서 아침을 기분 좋게 시작 할 수 있다. 넉넉한 공간을 확보해 소규모 모임 또는 연회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박재혁 총지배인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오픈하는 만큼 호텔 센트럴베이의 박재희 회장의 경영방침 아래 이하 임직원들 모두 한마음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단순한 숙박 공간이 아니라 고객들이 힐링의 시간이 보낼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광안리의 또 다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