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가정집에서 발견된 벌레는 나방파리 유충
대전 가정집에서 발견된 벌레는 나방파리 유충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7.2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 생산 위해 노력
▲ 대전광역시청

[뉴스렙]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20일 대전 서구 가정집에서 발견된 유충을 국립생물자원관에 의뢰한 결과 ‘나방파리 유충’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주로 화장실, 다용도실 등 습기가 많은 곳에서 발생하는 나방파리는 하수구 등에서 성충으로 올라오면 욕실이나 화장실 바닥의 고인물에 알을 낳아 번식한다.

이 때문에 간혹 수돗물에서 나온 유충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으나, 수돗물에는 염소 소독 후 남은 잔류염소 때문에 살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인천 공촌정수장 입상활성탄에서 유충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송촌정수장에 대해 지난 17일 금강유역환경청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합동으로 정수처리 공정에 대해 점검하면서 입상활성탄 내부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를 했으나 유충 등 이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송촌정수장은 창문과 출입문에 방충설비를 설치하고 연중 오존처리시설을 가동해 벌레 유입을 차단하고 있으며 유충 발생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입상활성탄 여과지의 세척주기를 6일로 단축, 오존과 염소투입률을 상향 조정하는 등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모래사 여과지를 사용해 합동점검에서 제외됐던 월평과 신탄정수장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자체점검을 통해 여과지가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대전시 송인록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대전 수돗물 생산시스템은 합동점검에서도 그 안전성이 확인됐으므로 안심하고 음용할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이라며 “가정 내 오염된 환경에서 번식한 벌레를 수돗물에서 유입된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주변 환경을 청결하고 건조하게 유지해 벌레가 서식할 수 없는 환경을 만들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