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경기도의 나눔의 집 임원 직무 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입장
[전문]경기도의 나눔의 집 임원 직무 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입장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7.2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 삼혜 스님
2020년 7월 29일 입장문

경기도의 나눔의 집 임원 직무 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입장

세상 누구 하나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때 대자비심(大慈悲心)의 원력으로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을 간직하며 살아오신 할머니들과 함께 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잊고 있었거나 또는 선뜻 나서지 못했을 때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꺼이 손을 내밀어 할머니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함께 했고, 그 깊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길고도 험난한 길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1992년 스님들과 불자들의 원력으로 설립되어 현재까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과 인연을 함께 해 온 ‘나눔의 집’입니다. 지난 30여 년간의 위안부 할머니들과 생사고락을 함께했던 그분들의 노고와 헌신은 마땅히 격려 받아야 하고 칭찬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나온 세월 속에서 미처 살피지 못한 채 의도하지 않았던 과오와 허물이 있었습니다. 그것이 세상에 알려졌고, 지금 과오를 치유하기 위한 과도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 과정 속에 사실과 다르게 과도하게 부풀려지고, 편견과 치우침으로 공정하지도 못한 결정들이 내려지는 일련의 상황으로 인해 30여 년의 헌신과 노력들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현실을 마주하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최근 경기도에서 나눔의 집 임원 전원에 대해 직무 집행정지 처분 결정을 내렸습니다.

광주시와 경기도의 대대적인 감사를 통해 ‘나눔의 집’의 과오가 확인되고, 광주시나 경기도의 행정처분 결정이 내려진지 얼마 되지도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경기도는 또 다시 법적 근거와 권한, 그리고 구성원조차 공개하지 않은 <민관합동조사단>이라는 임의기구를 만들어 과도한 조사를 진행하였습니다. 더욱이 조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나눔의 집 전체 임원에 대해 직무를 정지시킨 결정이 과연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처분인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동안 ‘나눔의 집’ 법인 측에서는 경기도에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에 대해 법적 근거 및 조사 권한, 그리고 명단 등을 수차례 요청하였으나 거절당했다고 합니다. 특히 <민관합동조사단>에 참여하고 있는 조사단원들이 자칭 ‘공익제보자’들과 식사하러 같이 나가는 장면이 목격되는가 하면, <민관합동조사단>에 참여하고 있는 구성원의 다수가 ‘공익제보자’라는 직원들을 일방적으로 두둔한 사례 등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객관과 공정의 가치는 사라지고 편견과 편향에 따라 이미 결론은 내려지고, 내려진 결론에 따라 조각을 맞추기 위한 조사임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님께 요청 드립니다.

법적 근거와 권한, 그리고 구성원조차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활동을 즉각 중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객관과 공정은 사라지고 편견과 편향에 사로잡힌 이들에 의한 조사는 오히려 혼란과 갈등만 증폭시킬 뿐입니다.

‘나눔의 집’ 전체 임원에 대한 직무 집행정지 결정을 즉각 거두어 주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 이러한 행위는 ‘나눔의 집’에 대한 경기도의 감사결과를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와 다름 아니며, 나아가 공정사회를 추구하는 이재명 지사님의 소신과 정치철학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위입니다.

우리 불교계는 지난 시절 대법원 판결을 앞둔 이재명 지사님의 선처를 위해 어려움을 무릅쓰고 탄원서에 기꺼이 동참했습니다.

“갈등과 분쟁이 많았던 부처님 시대에도 문제의 해결을 위해 당사자의 억울함이 없도록 지혜롭게 결정하도록 하였으며, 혹여 잘못이 있더라도 참회와 발원으로 다시금 일어설 수 있도록 배려를 하였다.”, “비록 작은 허물이 있었다 해도 이재명 지사의 실험들이 사장되지 않고 멸사봉공의 자세로 시민을 위한 봉사자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선처해 주시길 요청 한다”

이재명 지사님에 대한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하는 탄원서의 일부입니다.

마찬가지로 ‘나눔의 집’이 혹여 잘못이 있더라도 참회와 발원으로 다시금 일어설 수 있도록 이재명 지사님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드립니다. 지난 30여년의 세월을 겸허히 되돌아보고,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의 길을 모색하기 위한 여정을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나아가 ‘나눔의 집’에도 지사님의 정치철학인 공정의 가치가 확립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과 결정을 거듭 요청드립니다.

‘나눔의 집’ 또한 그동안의 광주시와 경기도의 감사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나눔의 집’의 변화와 쇄신을 위한 모든 노력을 경주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동안의 과오와 허물에 대해서는 국민들을 향해 진심어린 참회와 반성을, 그리고 국민들의 기대와 바람,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쉼 없는 정진의 노력을 당부 드립니다.

불기2564(2020)년 7월 29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대변인 기획실장 삼 혜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