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옥련암 감원 법선 스님, 전격사임
통도사 옥련암 감원 법선 스님, 전격사임
  • 김원행 기자
  • 승인 2020.10.2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이 넘으면 후학, 역동적인 불교, 자신 위해 죄다 내려놓아야"

 "갈 곳이 없으니 간다. 정해 놓고 간다는 것은 가는 것이 아니다. 그냥 무작정 간다."

 "병(病)이 들어서 내려놓으면 추하다. 조금이라도 건강할 때 내려놓아야 한다."

 통도사(주지 현문스님) 옥련암 감원 법선 스님이 전격적으로 감원직을 사임하며 밝힌 발언이다.

 옥련암은 통도사 산내 17개 암자 중(中) 신도 많기로 소문 난 곳이다. 스님이라면 한 번쯤 욕심 내 볼만한 암자다.

 32년 6개월 동안 각종 불사를 해 온 법선 스님은 "70살이 넘으면 첫째 후학들을 위해서, 두 번째 역동적인 불교를 위해서, 세 번째 자신을 위해서 죄다 내려놓을 줄 알아야한다."며 "일말의 후회도 없다."고 28일 말했다.

 법선 스님은 "병(病) 들어서 (감원직을)타의에 의해 내려놓게 된다면 그 얼마나 슬픈 일이냐?"며 "조금이라도 건강할 때 내려놓아야 후회 없는 나머지 인생을 살 수 있는 거다."라고 했다.

 "이제 어디로 가실 예정이냐?"는 <불교닷컴>질문에 "몰라요. 그냥 가보는 거죠."라고 답했다.

 법선 스님이 사실상 중창한 옥련암은 1374년(고려 공민왕 23) 쌍옥대사(雙玉大師)가 창건했다. 법선 스님은 대웅전인 '큰 빛의 집'과 주련을 모두 한글로 써 놓았으며, '큰 빛의 집'에는 비로자나불과 문수보살, 보현보살 및 1250 아라한 등이 모셔져 있다. 특히 옥련암 장군정(將軍井)에서 나오는 약수(藥水)는 그 맛이 빼어나 부산 울산 등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한편 후임 감원으로는 상우 스님이 임명됐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