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위해 민관 협력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위해 민관 협력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1.02.2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60억원 규모, 4대 분야 51개 사회적경제 시책 추진
▲ 전라북도청

[뉴스렙] 전라북도가 23일 ‘2021년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시행계획’ 심의와 사회적경제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사회적경제분야 전문가과 함께 전라북도 사회적경제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21년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시행계획’은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기본계획에 근거한 연차별 시행계획으로 사회적경제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과 사회적경제기업의 체계적인 성장지원을 위한 2,060억원 규모의 4대 분야 51개 사업을 담았다.

지난해에 선정된 5개 시·군의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운영과 행정안전부 민·관 협업체계 구축사업을 통해 행정과 민간의 활발한 소통을 이어나가고 지역별 특색이 반영된 다양한 사회적경제 육성사업을 발굴·지원함으로써 지역단위 실행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사회적경제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마을기업 사무장을 지원하고 사회적경제 청년혁신가를 양성해 사회적경제 사업장에 배치할 계획이며 사회적기업가를 지속적으로 육성해 예비사회적기업 진입 등 취·창업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비대면 소비시대를 맞아 온라인, 홈쇼핑 판매지원과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설립 추진 등 안정적 유통망 확보 및 판로 다양화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 성장을 돕고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 홍보활동과 및 공동판매장 운영 지원으로 민간소비를 촉진한다.

성장기업 육성과 기업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프라 및 사업개발비 지원 등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중점사업으로 사회적경제기금을 조성·운용하고 지역자산화 이차보전 등 금융지원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회적경제 집적공간인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내년도 완공을 목표로 오는 3월 착공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해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이 구축됨에 따라, 올해에는 공유자원 추가 발굴과 콘텐츠 제작 등 플랫폼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공유경제 학습동아리, 공유실험실 운영 등을 통해 공유경제 인식개선과 공유문화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한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사회적경제 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사회적경제 인식개선 교육, 사회적경제 성장지원센터 운영 등 도민들이 생활 속에서 사회적경제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사회적경제는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우리사회와 공동체의 문제해결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들을 통해 도내 전반에 사회적가치가 구현되도록 민간과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