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유럽 수출 ‘올해도 맑음’
투비소프트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유럽 수출 ‘올해도 맑음’
  • 차승지 기자
  • 승인 2021.03.3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투비소프트(대표 이경찬)가 셋톱박스 전문기업 댁스와 공동 개발한 하이브리드 셋톱박스 제품의 유럽 수출이 올해에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투비소프트는 이미 지난해 글로벌 유통망을 보유한 판매사 인마이크로(INMICRO LIMITED)와 11만달러(한화 약 1억2500만원)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총 976만달러(한화 약 111억원) 규모의 제품 공급을 성사시킨 바 있다.

앞서 투비소프트는 지난해 8월에도 인마이크로와 976만달러 규모의 셋톱박스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제품 공동개발사 댁스는 2005년 설립된 리눅스 기반 유럽 방송 규격(DVB) 셋톱박스 전문기업이다. 

투비소프트와 댁스가 개발한 제품은 안드로이드와 리눅스 운영체제(OS)를 한 제품에서 구동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셋톱박스다. 모든 형태(위성, 케이블, 지상파)의 UHD(초고화질) 디지털 방송 수신뿐만 아니라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콘텐츠를 한 제품에서 구동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유럽 셋톱박스 시장을 타깃으로 개발한 가성비 높은 하이엔드 제품"이라며 "작고 가벼운 데다 열악한 통신인프라에도 끊김 없이 영상 송출이 가능하고 가격경쟁력이 높아 올해에도 유럽에서는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