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봉 양희지 묘’ 울산시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대봉 양희지 묘’ 울산시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1.04.0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초기 울산 지역사 · 인물사 자료
▲ 울산광역시청

[뉴스렙] 울산시는 ‘대봉 양희지 묘’를 울산광역시지정문화재로 8일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대봉 양희지 묘’는 조선초기 대표적인 문신이자 학자인 대봉 양희지의 묘소이다.

봉분, 석인상, 상석, 비석으로 구성된다.

양희지는 신증동국여지승람 울산군 ‘우거’조에 실려 있는 울산 관련 인물이다.

1474년 문과에 합격한 이후 홍문관교리, 승정원좌부승지, 충청도관찰사, 사헌부대사헌, 형조판서 한성부 우윤을 역임했다.

또한 그는 학성이씨 이종근의 사위로 1504년 사망 후 울산에 장례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이러한 양희지의 가계와 행적은 조선 초기 남귀여가의 일반적인 풍습을 확인해주는 좋은 역사적 자료이다.

묘소는 사망한 당대에 조성해 관리된 것으로 보이는데, 봉분 앞 비석은 임진왜란 중에 멸실되어 후손에 의해 1830년에 다시 세워졌다.

이 때 비석의 글씨를 학성이씨 이근오가 쓰는 등 울산과의 인연도 깊다.

울산시 관계자는 “대봉 양희지 묘소는 조선 초기 울산의 모습과 특성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며 “지정예고기간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울산 역사와 문화유산 정책 발전의 지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