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자 스님 “평양에도 ‘평화의 불’ 밝히고 파”
혜자 스님 “평양에도 ‘평화의 불’ 밝히고 파”
  • 조현성
  • 승인 2017.02.08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팔서 서울까지 2만km 기록 ‘발길 닿는 곳마다 평화의 불 수놓다’

부처님 탄생지 네팔 룸비니에 있는 ‘평화의 불’을 2만여 km 대장정 끝에 한반도에 옮긴 혜자 스님(108산사순례기도회, 도안사 주지ㆍ사진)이 <발길 닿는 곳마다 평화의 불 수놓다> 책을 펴냈다.

혜자 스님은 8일 서울 인사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반도를 비롯해 전 인류의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모셔온 ‘평화의 불’을 이제는 금강산 신계사, 묘향산 보현사를 비롯해 평양 등 북녘 땅에서도 밝히고 싶다”고 했다.

‘평화의 불’ 이운 여정 엮어

‘평화의 불’은 네팔 룸비니에서 타오르고 있다. UN이 세계 53개 나라에서 각각 피어올린 불을 하나로 합친 ‘UN 평화의 불’과 영산 히말라야에서 자연 발화해 3000년 째 한 번도 꺼지지 않은 ‘영원의 불’을 합친 것이다.

이 불은 지난 2013년 혜자 스님이 한반도에 자비와 평화가 깃들기를 염원하며 한 달 가까이 2만여 km를 이동해 가져왔다. <발길 닿는 곳마다 평화의 불 수놓다>은 ‘평화의 불’ 이운의 여정을 글과 사진으로 엮어낸 책이다.

스님은 지난 2006년부터 지금까지 10여 년 동안 ‘108산사순례기도회’ 회원들과 전국 방방곡곡과 세계 각지를 찾아 기도 수행을 하고 있다.

▲ 지난 2013년 4월 18일 108산사순례기도회 선묵혜자 스님 등은 네팔 룸비니 동산에서 '평화의 불'을 채화했다. 스님 등 순례단은 이 불을 구법순례의 길을 따라 한국으로 이운해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법회를 봉행했다 (불교닷컴 자료사진)


네팔 평화 계기된 108산사순례

스님은 “지난 2008년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시고 탄생지인 네팔 룸비니를 방문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네팔 정부로부터 초청이 왔다. 당시 네팔은 내전 중이었다. 총무원과 국정원에서 네팔 방문을 자제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했다.

신변 안전을 걱정하는 것이 알려지자 네팔 정부는 108산사순례기도회의 안전 보장을 약속했다. 네팔 정부가 반군에 108산사순례기도회가 룸비니 가는 길을 열어주자고 제안했다.

108산사순례기도회의 룸비니 방문으로 정부와 반군 사이에 평화 협상의 물꼬가 터졌다.

▲ '평화의 불'은 한반도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불을 밝혔다.‘108산사순례기도회 평화의 불 봉송단’은 지난 2013년 4월 29일 중국 섬서성 서안 법문사에서 양 사찰의 형제결연 8주년 기념 합동법회를 봉행하고, ‘평화의 불’의 중국 내 원만 봉송과 스촨성 지진 복구 및 희생자의 극락왕생을 기원했다. (불교닷컴 자료사진)

룸비니에 ‘한국의 종’ 불사 중

스님은 “108산사순례기도회의 룸비니 방문으로 네팔 정부와 반군 사이에 평화 협상이 맺어졌다. 네팔 정부가 감사의 뜻으로 108산사순례기도회에 룸비니 지역 2000평을 기증했다. 이곳에 기념 석주를 세웠고 현재 ‘평화의 종’ 불사가 진행 중이다”고 했다.

부처님 탄생지 룸비니에 조성되는 ‘평화의 종’에는 ‘세계 평화 기원 한국의 종’이라고 새겨지게 된다. 올해 종각이 건립 중이다.

스님은 “108산사순례기도회 룸비니 방문 10주년인 내년 불사 회향을 할 예정이다. 10년 만에 재방문해 다시 한 번 세계 평화를 기원하고 올 것”이라고 했다.

▲ 108산사순례기도회(회주 선묵혜자)는 지난 2013년 52일 임진각 평화누리 광장에서 '분단의 벽을 넘어 평화를 꿈꾸다'를 주제로 네팔 룸비니 '평화의불' 한국 이운 법회를 봉행했다 (불교닷컴 자료사진)


군법당부터 ‘평화의 불’ 밝힐 터

스님은 “분단국가인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 한 명의 종교인으로서 북녘 땅을 찾아 ‘평화의 불’을 꼭 밝히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군종교구와 협의해 한반도 평화 기원을 위해 휴전선 인근 군법당을 찾아 ‘평화의 불’을 밝히겠다”고 했다.

혜자 스님은 ‘평화의 불’을 한반도에 가져온 뒤 맨 처음 법회를 임진각에서 봉행했다. 이후 108산사순례기도회 순례지 가운데 ‘평화의 불’을 원하는 70여 곳에 ‘평화의 불’을 나눴다.

스님은 “국민이 편안할 수 있도록 정치인들이 정치를 더 잘했으면 좋겠다. 남북 왕래가 재개되고 소통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스님은 “정부에서 방북 허가만 내준다면 내일이라도 ‘평화의 불’을 들고 북녘땅을 찾겠다”고 했다.

발길 닿는 곳곳마다 평화의 불 수놓다┃저자 선묵혜자┃시간여행┃2만5000원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