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이루는사람들, 한국어 교실
꿈을이루는사람들, 한국어 교실
  • 조현성
  • 승인 2018.03.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일요일 12시 30분부터 2시간

꿈을이루는사람들(대표 진오 스님)은 지난 4일 구미마하이주민센터 강당에서 2018년 이주노동자 한국어 교실을 개강했다.

한국어교실 수업은 매주 일요일 12시 30분부터 2시간 진행된다.이주노동자는 산업현장에서 근로하면서 한국 사람과 의사 표현이 정확하지 않아 무시를 당하거나 때로는 오해되는 상황이 발생해 어려움에 처한 경우가 있었다.

한글 지도강사 채희숙 교사(경산초교)는 “이렇게 배우고자 하는 열의가 높은 줄 몰랐다. 피부도 검고 체격도 건장해 처음에는 겁이 났지만 대화하고 보면 참 순진한 사람들임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캄보디아 노동자 블랭(34)은 “내 이름을 한국어로 쓸 수 있어 좋다. 친구들 이름도 한국말로 적으니까 재미있다. 그동안 한국 사람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몰라서 힘들었다”고 했다. (사진=꿈을이루는사람들)

 

[뉴스렙=조현성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