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판화박물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6회 연속 선정
고판화박물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6회 연속 선정
  • 조현성
  • 승인 2018.04.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군장병 시민 외국인 등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인기
평창올림픽 기간 중 이동 판화체험에는 1만여 국내외 관광객이 참여했다(사진=고판화박물관)

원주 명주사 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에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 중이다. 고판화박물관은 최근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에 6회 연속 선정됐다. 이 프로그램은 문화부와 한국박물관협회가 공모하는 사업으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고판화박물관은 ‘판화로 보는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능화판을 활용한 전통책 만들기 ▷나만의 목판화 에코백 만들기 등으로 학생 시민 등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원주에서 유일하게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에 선정됐다.

고판화박물관은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돼 강원도 지정문화재 7건을 중심으로 ‘목판본 삽화를 통한 전통판화학교’ 프로그램을 7년째 실시하고 있다. 최근에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페럴림픽에 참여해 1만여 국내외 참가자들에게 나만의 목판화 에코백 만들기 체험 등을 선보였다.

고판화박물관은 지난달부터는 1박 2일 템플스테이 ‘가족이 함께하는 숲속판화 여행’과  ‘군장병 힐링캠프’를 운영 중이다. 또, 국립민속박물관 민속생활사박물관협력망 교육운영지원사업 선정돼 성인을 위한 ‘전통판화교육’을 오는 7월까지 매달 2회 실시하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박물관교육학 박사인 한선학 관장은 “다양한 맞춤형 박물관교육프로그램에 학생, 군장병, 시민, 외국인 등의 많은 참여가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033)761-7885

[뉴스렙=조현성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