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교육비 사용 적정성 해쳐…엄정조사 요구”
“유치원 교육비 사용 적정성 해쳐…엄정조사 요구”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8.07.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12일 서울시교육청에 제보
▲ 여종무원과 부적절한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고, 유치원 급여 부정수급 파문이 일면서 지홍 스님의 불광사 완전 퇴진을 요구하는 불광법회 신도들.

유치원 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된 지홍 스님(조계종 포교원장, 전 불광사 회주)이 이번엔 서울시교육청의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불광사 신도들, 지홍 스님 억대 횡령 등 혐의 형사고발]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는 12일 서울시교육청 공익제보센터에 불광사 불광유치원 급여 부정수급 문제를 조사해 달라고 제보했다. 앞서 시민연대는 ‘직장내 성희롱’ 의혹 혐의로 노동부에 지홍 스님을 제소했었다. [관련기사: 지홍 스님 ‘직장 내 성희롱’ 진정…포교원장 사퇴해야]

시민연대는 “불광유치원은 지홍 스님을 행정원장이라는 허위직분을 만들어 상근자 급여 1억 3천여 만 원을 지급했다”며 “유치원 원감으로 서류를 만들어 피제보대상기관이 처우개선보조금을 지급받은 바 있다면 환수조치 등 필요한 조치를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또 “처우개선보조금을 지급받은 사실이 없다해도, 이는 국비와 지방비가 보조되는 유아교육비를 지급받아 운영되는 불광유치원의 재정운영의 비리로 보조금 지급의 적정성과 교육회계운영의 신뢰를 해하는 것”이라며 조사 등 필요한 조치를 요구했다.

시민연대는 “지홍 스님이 받은 금원은 2015년 2월부터 장부가 작성돼 확인된 것”이며 “관할청 이에 더 나아가 그 이전에도 지급된 금원을 확인하여 부당 수급된 전액을 파악해 재정운영의 적정성을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시민연대는 “조사 결과 처우개선비 지급여부는 어떤 결론이 나던지 아이들을 위하여 사용되어야 할 금원 중에서 막대한 비중의 금원이 지홍 스님에게 지급된 것”이라며 “이는 유치원 교육비 사용의 적정성이 현저히 해쳐지고, 아이들에 대한 교육의 질이 여러모로 저하되었을 것”이라며 엄중한 조사와 조치를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