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다이 측, 진열 음식 재사용 논란에 대해 내놓은 해명
토다이 측, 진열 음식 재사용 논란에 대해 내놓은 해명
  • 김희원 기자
  • 승인 2018.08.13 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보도화면)
(사진=SBS 보도화면)

건강하고 풍요로운 식탁을 추구해 온 뷔페 토다이 홈페이지가 멈췄다.

토다이는 13일 현재 진열 음식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토다이 측은 식품위생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해명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토다이 대표이사는 식품위생법은 손님이 먹다 남은 음식의 재사용을 금지하는 것으로 진열된 상품의 재사용은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이에 토다이 측은 진열 음식 재사용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12일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토다이는 진열되어 있던 음식물들을 다시 수거해 재사용한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제보자는 초밥이나 회 등 진열된 음식물이 남을 경우 다른 음식에 사용한다고 주장했다. 근무하던 조리사들은 양심이 용납하지 않아 제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토다이는 뷔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중에서도 남다른 분위기와 식재료로 인기를 끌었다. 앞서 토다이 측은 "풍성한 메뉴와 저염식 레시피, 천연조미료 사용 등 소비자들을 위한 건강한 매뉴얼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김희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