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과 괴로움의 인문학적 고찰 ‘아픔 그리고 삶’
아픔과 괴로움의 인문학적 고찰 ‘아픔 그리고 삶’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8.10.0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신이 쇠약해져 가는 환자가 자신의 병을 다스리고 사회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투병 의지와 더불어 주변 사람들의 공감과 환자를 바라보는 의료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문학 에세이가 출간됐다.


사회학 박사 고영수의 에세이 <아픔 그리고 삶>은 본인의 투병 경험을 토대로 육신의 병으로 인해 마음마저 병들어가고 있는 환자와 그들을 대하는 주변 사람, 그리고 의료진 간의 관계 및 상호작용을 인문학적으로 탐구한 책이다.

저자는 간성혼수, 패혈증, 문맥 혈 파열 등 갖은 질병으로 인해 몇 번의 수술과 중환자실 입원을 반복하면서 느낀 점들을 하나로 엮었다. 죽음에 대한 공포, 삶의 의미, 아픔이 가져오는 생활 및 가치관의 변화, 환자와 의사의 관계 등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보았을 것들에 대한 철학적이고 인문학적인 고찰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저자는 아픔으로 인해 불편한 몸으로도 얼마든지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음에도 영원히 그 불편함으로 인해 능률이 떨어질 것이라고 사회가 낙인을 찍는다고 말한다. 이러한 낙인은 질병으로 인해 인간적 가치가 떨어진다는 선입견 때문에 생긴다고 토로한다.

또한 환자와 의사 사이에도 엄연히 권력이 존재한다고 말한다. 전문인과 비전문인 사이에서 나타나는 권력구조가 생명을 살리는 존엄한 곳에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의사는 환자의 병을 효율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환자의 의사를 배제하기 시작하고, 환자는 전문인인 의사에게 매달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자기 자신을 의사에게 완전히 맡겨버리게 되면서 권력 관계가 발생한다고 역설한다.

그리고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회에서 아픈 사람이라는 낙인이 찍히고, 자신의 의사는 배제된 채 담당 의사의 지도에 따라 이끌려가는 치료 과정을 거치면서 환자의 마음은 조금씩 마모되어 간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저자는 이런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선 환자 본인이 극복할 의지를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물질적이고 형식적인 도움뿐 아니라 환자의 고통에 공감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런 자세가 기반이 되었을 때 환자와 의사의 관계도 가까워져 더 질 높은 의료 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 글을 통해 아픔과 고통 속에서 존재의 의미, 인생의 품격을 찾으려 고민하는 환우들과 보통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저자 고영수는 서강대학교에서 사회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농협 안성교육원 교수와 안양대학교 초빙교수를 역임했다. 저서 <신자유주의와 한국농업의 위기>를 비롯해 ‘한국 농민층의 계급분해에 관한 연구’ 등 다수의 논문을 제출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