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조정석-거미 결혼, 둘이 정말 사랑하고 잘 어울려"
정상훈 "조정석-거미 결혼, 둘이 정말 사랑하고 잘 어울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18.10.1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정상훈이 절친 조정석 거미의 결혼을 축하했다.

지난 8일 가수 거미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연인 조정석, 거미가 최근 언약식을 갖고 결혼식을 올렸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앞서 2013년 지인의 소개로 인연을 맺은 조정석과 거미는 2015년 2월부터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러한 가운데 정상훈은 조정석과 연예계 절친 사이로 유명하다.

최근 정상훈은 방송에서 조정석-거미의 축가, 사회를 준비했다가 하지 못한 일화를 전했다. 조정석-거미가 비공개로 언약식을 올린 뒤 결혼 발표를 해 정상훈 역시 이를 기사로 접했던 것. 

정상훈은 "그 기사를 보고 되게 실망했다. (축가, 사회를) 할 데가 없었다. '결혼 해버렸네?'가 됐다"며 "근데 평소에 자주 만난다. 앞에서 내가 노래 부르고 그런다"고 밝혔다.

이어 "조정석 씨가 기타를 잘 친다. 만나면 술 한 잔 마시면 정석 씨가 자연스럽게 기타를 갖고 오고 내가 거기다가 노래를 만든다"며 "그런 놀이를 맨날 하니까 또 옆에 있는 가수 거미 씨도 그걸 보면서 화음도 얹어주고 그러니까 너무 즐겁다. 그 때는 정말 술맛 난다. 소주 마실 때 아주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 축가에 대해 "처음 듣는 곡을 만들어서 해주고 싶었다. 계획 중에 무산이 됐다"며 웃었다.

정상훈은 "둘이 정말 사랑하고 진짜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김희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