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건건 얽혔다, 오영실-백지연 '라이벌' 구도 평생?
사사건건 얽혔다, 오영실-백지연 '라이벌' 구도 평생?
  • 이주하 기자
  • 승인 2018.11.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자꾸만 얽히는 인연, 오영실과 백지연 얘기다.

두 사람의 얽히고 설킨 인연은 10일 오전 재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다시 주목받았다.

오영실과 백지연의 인연은 대학시절부터 시작됐다. 이날 방송에서 언급한 엄마표 '뽕 브래지어' 착용 사연은 백지연을 의식했기 때문.

이 뿐 아니라 여러 차례 타 방송 등을 통해 백지연과 일화를 언급한 터다. 오영실은 자신의 남편이 자신이 백지연처럼 되길 바랐다고 전하기도.

심지어 연기자로 전향 후 활동 중일 때 백지연도 연기에 나섰다. SBS '풍문으로 들었소'였다. 이에 대해 오영실은 '대찬인생'을 통해 "일단 합격점을 주고 싶다"고 연기를 평가하면서 "그런데 백지연이 가난하고 밑바닥 인생을 할 수 있겠나. 부잣집 역할이나 하세요. 나머지는 내가 하겠다"고 견제했던 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