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으로 도전한 창업”…24시 무인스터디카페 르하임 일산중산점 김영란 점주 인터뷰
“자신감으로 도전한 창업”…24시 무인스터디카페 르하임 일산중산점 김영란 점주 인터뷰
  • 손은경 기자
  • 승인 2018.11.3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르하임
사진=르하임

 

자신에게 적합한 창업 아이템을 선택하기 위해 예비 창업자들은 박람회를 참관하거나 주위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나름의 노력을 통해 자신의 경험과 사회의 트렌드를 결합한 창업 아이템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자신에게 맞는 창업 아이템은 평소 자신이 관심을 가졌던 분야나 기존의 직업으로 습득된 범위를 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다. 

르하임 일산중산점 김영란 점주 또한 20년 동안 교육 기간 수강강사로 일하면서 학습의 중요성과 학습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중 지인의 추천을 통해 스터디카페 창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한다. 

그녀의 창업 배경과 예비 창업자들에 대한 조언을 인터뷰를 통해 들어보기로 했다. 
        
Q. 간략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가정주부이자 20년째 수학강사로 일을 했었고 현재는 르하임 스터디카페 일산중산점 점주를 맡고 있는 김영란입니다. 

Q. 스터디카페 창업을 선택하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A. 강사생활을 했을 때 아이들이 공부하는 모습을 보고 분위기 좋은 학습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스터디카페를 알게 되었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공부 하는 학생들이 너무 편안해보였습니다. 제가 찾는 아이템이라는 생각이 들어 창업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Q. 스터디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르하임을 선택하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자녀들이 독서실을 다닐 때 트렌드에 맞지 않은 인테리어로 인해 답답함을 많이 느꼈는데 르하임은 칸막이가 없는 탁 트인 공간에서 학습 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개개인 자리마다 콘센트와 조명이 있고 화려한 색상을 이용한 인테리어가 아닌 눈이 편안하게 흑과 백으로 인테리어한 공간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Q. 르하임 스터디카페 8가지 차별화중 가장 만족하는 차별화는 무엇인가요?

A. 무인 운영 시스템인 키오스크와 IOT시스템을 통해서 수월한 관리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매장을 핸드폰으로 확인하고 정리할 수 있어서 관리가 수월하고, 흑백의 조합을 이룬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방음이 잘 되는 스터디룸 또한 르하임의 차별화라고 생각합니다.

Q. 오픈 준비 기간중 르하임 가맹본부에 고마웠던 점은 무엇이고,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상권분석팀과 르하임 직원분들 특히 오종문 팀장님의 많은 도움으로 입지선정과 임대계약 관련 문제들을 모두 원활하게 처리해 주셨고 추운 날씨에도 전단지 작업에 힘 써 주셨습니다. 무엇보다 깔끔하게 인테리어 시공을 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주변 분들도 일산중산점이 잘 운영할 수 있도록 응원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 인사 드립니다. 

Q. 앞으로 운영 계획과 예비 창업주 분들께 간략한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A. 편안한 분위기에서 꿈을 찾아가도록 도와주는 스터디카페를 운영하고 싶습니다. 창업 전에는 걱정과 불안감이 있었지만 지금은 편안히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예비 창업주 분들도 많이 떨리시겠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도전해 보시길 바랍니다. 

최근 24시 무인스터디카페 르하임은 특화된 마케팅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국 가맹점 수 100호점 계약 체결을 돌파했다. 이처럼 많은 가맹점을 보유할 수 있는 배경으로는 르하임 가맹본부의 전략적 입지 선정 이외에도 데이터를 통한 상권 선점과 무인 점포 운영의 이점을 꼽고 있다. 12월에는 용인기흥구청점, 부천상동점, 파주동패점 등 많은 지점이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르하임 스터디카페 일산중산점에 대한 사전예약과 타 지역에 관한 창업문의는 홈페이지나 공식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오늘 30일부터 12월1일까지 부산 벡스코 창업박람회와 12월 6일부터 12월8일 대구경북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를 통해 르하임 스터디카페 창업에 대한 자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손은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