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롭다'는 김동성, 찝찝하면 5억 돌려주세요
'괴롭다'는 김동성, 찝찝하면 5억 돌려주세요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2.01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동성SNS)
(사진=김동성SNS)

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져진 교사 임모씨가 김동성에게 고가의 선물을 줬다고 고백한 가운데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임모씨의 변호사는 임씨가 김동성에게 2억 5000만원 상당 애스턴마틴 자동차, 1000만원 상당 롤렉스 손목시계 등 총 5억원 상당의 선물을 줬다고 밝혔다. 이에 임씨와 김동성은 연인관계를 추측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김동성은 한경닷컴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이름이 언급되고 싶지 않다"고 전하며 "임씨와 사귀는 사이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5억의 선물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팬심으로 받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인터넷상에서 네티즌들은 김동성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거 아니냐는 반응이 이어졌다. "ang9**** 여자가 준거 후회한다니 돌려주길.. 그 물건 찝찝해서 쓰고 다니겠나" "ft45**** 억소리 나는 선물받고 해외여행 다니고는 사귀는 사이 아니라고요?" "pipo**** 한때는 국민들이 박수로 환호했는데 이젠 손가락질 받는거네" "vode**** 아무관계도 아니라면서 저런 고가의 선물은 왜 받아? 자동차를.. 그것도 무려 애스턴마틴.. 지금이라도 다 돌려줘라"등이다.

한편 검찰은 임모씨에게 징역 6년을 구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