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살인사건 유족 승소, 영화 속 말 없었던 피해자…송중기가 하고 싶던 말은?
이태원 살인사건 유족 승소, 영화 속 말 없었던 피해자…송중기가 하고 싶던 말은?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2.13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국가가 이태원 살인사건의 피해자 故 조중필 씨 유족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13일 조씨의 유족이 부실수사의 책임을 물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에서 승소했다. 재판부는 국가가 유족에게 총 3억6천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했다.

조씨의 어머니는 용의자로 지목된 사람을 미국으로 도망가게 한 검사 2명때문에 고통받았다, 이제라도 승소하게 돼서 기쁘다고 전했다. 22년만에 아들을 위해 이긴 것.

이 사건은 잊힐뻔 했지만 영화로 만들어져 다시 세상에 드러났다.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에서 피해자 역을 맡은 송중기는 대사 한마디 없이 출연했다. 죽은 자는 말이 없었기에 유족의 마음은 더 가슴 아팠다. 영화가 개봉했을 당시 송중기는 가족을 만났다. 유족이 영화를 보러온 것. 당시 송중기는 "마음이 너무 무거웠다" "유족들의 아픔이 얼마나 클지 미처 다 헤아릴 수 없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1997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발생한 대학생 살인사건으로 초기 수사의 허점으로 미국인 용의자가 본국으로 도주했다. 14년 후 미 수사 당국의 협조로 용의자 검거에 성공, 용의자는 2015년 국내로 송환돼 재판을 받았고 2017년 20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