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오염 우려 지역 165개 지점 정밀조사
토양오염 우려 지역 165개 지점 정밀조사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4.2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시·군 합동으로 토양오염 실태조사
▲ 경상남도

[뉴스렙]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5월부터 11월까지 도내 18개 시·군과 함께 토양오염 우려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토양오염 현황을 파악해 사전에 토양오염을 예방하고 오염된 토양을 정화 복원해 토지 이용 효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시료채취에 앞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군·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시료채취 업무 기술 지원을 위한 교육을 실시한다.

조사대상은 165개 지점으로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토지개발 지역 등 중점 오염원 56개 지점, 어린이 놀이시설 지역 26개 지점 등 오염원을 16개 지역별로 나누어 우려 지점을 선정해 조사한다.

조사항목은 납, 구리 등 중금속 8개 항목, 벤젠·톨루엔·석유계총탄화수소 등 유류 5개 항목, 1,2-디클로로에탄 등 유기용제 3개 항목, 시안 등 일반항목 7개 항목 등 총 23개 항목이다.

조사 결과는 도와 시·군에 통보하며, 환경부 토양지하수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한 경우는 토지 소유자나 오염원 인자에게 토양오염 정밀조사를 받도록 하며, 토양오염이 확인되면 정화 복원하는 등의 보전 대책이 마련된다.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165개 지점을 조사한 결과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한 지점은 없었다. 중금속의 전 지역 평균 농도를 보면 납 25.5 mg/kg, 카드뮴 0.25 mg/kg, 구리 32.2 mg/kg, 비소 5.44 mg/kg, 아연 105.5 mg/kg, 니켈 12.41 mg/kg 등으로 토양오염 우려기준의 0~21.8% 수준으로 낮은 농도로 조사됐다..

특히 어린이놀이시설 지역 25개 지점 중금속 평균농도의 경우 납 21.9 mg/kg, 카드뮴 0.14 mg/kg, 구리 21.0 mg/kg, 비소 3.8 mg/kg, 아연 66.8 mg/kg, 니켈 7.0 mg/kg 등으로 조사되었고,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38개 지점의 경우도 납 30.1 mg/kg, 카드뮴 0.27 mg/kg, 구리 36.6 mg/kg, 비소 5.37 mg/kg, 아연 125.4 mg/kg, 니켈 13.2 mg/kg로 모든 오염원별 중금속 평균농도는 토양오염 우려기준 대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형섭 경상남도 보건환경연구원 물환경연구부장은 "오염토양의 정화나 복원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어 사전 예방이 더욱 중요하기 때문에,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도내 토양오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