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대표팀 메시급 선수 2명 놓친 셈” 이강인 누나들 관심 집중
“여자 대표팀 메시급 선수 2명 놓친 셈” 이강인 누나들 관심 집중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6.17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뉴스렙]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막내 이강인의 누나들에게 대중의 관심이 모였다. 

한국 축구 사상 피파주체 경기에서 준우승 기록을 세운 대한민국 대표팀은 17일 금의환향했다. 

국민적인 영웅이 된 대표팀은 입국 직후 귀국 행사에 참석했다. 특히 골든볼을 거머쥔 이강인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이강인은 이날 인터뷰에서 대표팀 선수 중 인터뷰 중 누나들을 소개시켜주고 싶은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다소 난감해 했다. 

이후 이강인 누나들에 대한 관심이 모였다. 이강인에게는 두 명의 누나가 있다. 과거 이강인이 ‘날아라 슛돌이3’ 출연 당시 누나들과의 태권도 겨루기에서 패하면서 시무룩한 모습을 보인 방송 장면은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당시 이강인 누나들은 어린 남동생에 비해 큰 키와 태권도 실력으로 늠름함(?)을 뽐낸 바 있다. 

이 때문에 인터넷상에는 “여자 축구대표팀의 메시 2명을 놓친 셈”이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이강인 누나들은 손흥민과 소개팅을 시켜줘야 한다”며 완성형 축구 가문을 바라는 축구 팬들의 바람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