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 전 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 촉구 서명운동
자승 전 원장 생수비리 엄정수사 촉구 서명운동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6.1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개혁행동 16일부터 서울 인사동 북인사 마당서
17일 정의평화불교연대 서명운동.
17일 정의평화불교연대 서명운동.

자승 전 총무원장의 감로수(생수) 비리 의혹 사건의 엄정 수사와 이 사건을 공익제보한 조계종 노조 간부들에 대한 조계종단의 부당징계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자승 적폐청산을 위해 힘써 온 불교개혁행동은 지난 16일부터 서울 인사동 북인사 마당에서 연대단체들이 매일 두 단체 씩 릴레이로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교단자정센터 등이 북인사 마당에서 서명 운동을 시작했고, 17일에는 정의평화불교연대와 지지협동조합 회원들이 서명운동을 벌였다. 18일에는 불청사랑이 서명운동을 이어갔다.

감로수 생수 비리 의혹의 몸통인 자승 전 총무원장의 공개 소환조사를 요구해 온 이들은 지난 10일 서울 서초경찰서가 비공개 소환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되자 경찰의 엄정한 수사결과를 요구하면서 서명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경찰과 검찰에게 제3자 및 특수관계인인 자승 친동생 계좌 압수수색 등 사건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을 요구하고, 조계종총무원에는 노조에 대한 부당노동행위 중단과 징계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명운동을 벌인 정의평화불교연대는 17일 호소문을 통해 “자승 전 총무원장과 추종세력이 이명박근혜 정권과 유착관계를 맺고 여러 부정을 일삼았고, 촛불정권에서도 ‘정권-자본-보수언론-종교권력층-사법부-전문가 집단-어용지식인’ 등 카르텔의 비호를 받고 있다.”면서 “자승 전 원장과 추종세력은 성찰은커녕 범죄를 무마하고 은폐하기 위하여 카르텔의 여러 세력에 로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동안 정평불은 자승 전 총무원장의 은처, 억대 도박, 적광스님 폭행 관여 여부, 신밧드 룸쌀롱 출입 및 상습 성매매 의혹에 대해 해명을 요청했다. 이에 전혀 응하지 않자 2013년 10월 10일 경까지 1년 5개월 동안 포럼,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 철야정진, 9보 일배, 법회, 1인 시위, 108배, 피켓시위, 릴레이 농성 등 여러 방법으로 종단개혁과 자승 전 원장의 연임반대운동을 했다.

정평불은 “그럼에도 자승 전 원장은 연임하였고, 그에 대한 수사도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 자승 전 원장은 연임 기간 동안 철저히 자기편은 범죄자라도 감싸고 상대방은 내치는 당동벌이(黨同伐異)로 일관했다.”며 “그와 가까운 동국대 총장, 용주사와 마곡사 주지는 범죄와 범계행위가 드러났음에도 비호하여 마지막 보루인 종헌과 종법을 무력화하였으며, 종회와 호계원, 교구본사를 자신의 의지 관철기구로 전락시켰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더 큰 문제는 퇴임 이후에도 그가 종단, 정권, 사법부, 언론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작년과 재작년에는 수십 만의 불자와 시민사회단체들이 종단개혁을 외쳤지만 전혀 변화가 없다. 우리는 자승 전 원장이 조계종단을 마구니 소굴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며 그의 구속 수사 없이 종단의 개혁은 요원하다.”고 했다.

또 “조계종 총무원은 인병철 노조 지회장과 심원섭 지부장을 해고하고, 심주완 사무국장을 2개월 정직시켰다. 이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라고 했다.

이에 정평불은 “경찰과 검찰은 제3자의 및 특수관계인인 자승 친동생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등 사건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차제에 검찰은 자승 전 원장에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낱낱이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또 “조계종총무원은 자승 전 원장의 하수인이 아니라면 노조에 대한 부당한 노동행위와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18일 불청사랑 서명운동.
18일 불청사랑 서명운동.

지난해 자승 적폐청산 운동에 앞장 선 불청사랑도 18일 서명운동과 함께 성명을 발표했다.

불청사랑은 “자승 전 원장을 위시한 파계 권승들은 불가의 사부대중공동체와 대자대비의 숭고한 가치를 시궁창에 처박아 버리고, 중앙종회를 중심으로 여전히 암약하면서 파계권승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종단 제도를 악용하여 종도들을 지배하려 하고 있다.”면서 “문제와 혐의의 초점은 자승 전 원장 개인과 그 세력의 전횡을 가리키고 있는 데, 현 총무원이 비리 은폐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또한 내부고발자 탄압에 앞장서고 있으며, 자승 전 원장이 받을 비난을 대신 뒤집어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불청사랑은 “자승 전 총무원장 세력에 의한 핍박에 직면하고 있는. 재가종사자들의 의로운 투쟁에 지지를 보내며, 이들에게 가해진 부당노동행위와 부당징계의 만행이 철회될 때까지 함께하겠다.”면서 “서초경찰서는 자승 전 원장의 생수사업 비리 의혹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공명정대하게 수사할 것과 조계종 총무원은 부처님 법을 의롭게 실천한 재가종사들에 대한 부당노동행위와 부당징계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