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정 유형문화재 2건 신규 지정
부산시 지정 유형문화재 2건 신규 지정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7.2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시지정문화재 295건, 문화재자료 109건 보유
▲ 부산광역시

[뉴스렙] 부산시는 국립해양박물관 소장 이원찬 필 호도와 나전칠국화모란넝쿨무늬상자를 부산광역시지정유형문화재로 지정 오는 24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원찬 필 호도는 조선시대 화가로 알려진 이원찬의 작품으로, 종이에 수묵채색으로 그려진 족자형태의 그림이다. 원산과 근경의 암벽을 배경으로 절벽위에 걸터앉아 하늘을 바라보며 포효하는 모습이다. 이원찬은 국내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화가이나, 일본의‘고화비고’五十卷‘조선서화전’기록에서 그 뛰어난 필력이 확인되는 인물이다. 이원찬 작품으로 알려진 3점의 작품은 모두 호랑이 그림인데 동그랗고 큰 눈, 벌레모양의 작은 눈동자, 살찐 누에 같은 눈썹, 3자 모양의 윗입술, 검은 꼬리 끝과 검은 점이 박힌 하얀 원의 묘사 등을 특징으로 들 수 있다.

특히 이번에 지정된 국립해양박물관 소장 이원찬 필 호도는 원산의 사선 표현, 암벽사이의 나뭇잎과 폭포 등의 채색표현 등으로 미루어 일본화풍의 영향이 감지된다. 이처럼 작품의 구도나 표현에서 일본취향이 감지되고 조선통신사회화를 중심으로 수집해왔던 신기수의 컬렉션에 또 다른 이원찬의 작품이 포함된 점 등을 미루어 조선통신사관련 작품일 개연성이 높아, 한일교류 작가연구에서도 중요한 가치가 인정되어 시지정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나전칠국화모란넝쿨무늬상자는 소나무와 황동을 재료로 해 나전과 옻칠 기법 및 맞짜임으로 제작한 직사각형 상자이다. 특히 상자 밑면을 제외한 전체 면에 넝쿨로 연결된 국화모란문을 시문한 뛰어난 나전기법을 지닌 작품이며, 내부에는 고급스럽게 정제칠이 되어 있어 아마도 귀중한 서류 등을 담아 두는 상자였던 것으로 보인다. 18세기에 제작되어 희소성이 높고 작품성이 띄어난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인정됐다.

이번 지정으로 부산시는 295건의 시지정문화재와 109건의 문화재자료를 보유하게 됐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