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션베드 전문 기업 모베, 가구업계 최초 무인점포 선봬
모션베드 전문 기업 모베, 가구업계 최초 무인점포 선봬
  • 차승지 기자
  • 승인 2019.07.2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출입문통제, CCTV, 긴급출동, 키오스크 등 KT 무인 시스템 도입

 

모션베드 전문 기업 모베(오수한 대표)가 가구업계 최초로 무인점포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모베는 영업시간(평일: 9시~18시, 주말: 10시~17시) 이후부터 24시까지 무인 점포로 운영해 고객들이 퇴근 후에 자유롭게 쇼룸을 방문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무인점포 운영은 KT와 협업을 통해 본사 쇼룸에 무인 시스템을 갖추었기 때문에 가능하다. 인터넷, 출입문과 CCTV 모바일 통제 시스템, 긴급출동, 키오스크 등 무인점포 운영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KT와 함께 구축했다.

무인 운영 시간에 고객이 모베 쇼룸에 방문하면 본사 직원이 원격으로 출입문을 열어준다. 고객은 모션베드를 자유롭게 체험하고 본사 직원은 CCTV를 통해 고객의 모습을 확인한다. 제품에 대한 설명은 태블릿PC를 통해 확인하고, 제품에 대해 더 궁금한 점은 직원과 전화 상담도 가능하도록 했다. 주문은 키오스크에서 하며 주문 확인 후 해피콜을 통해 제품을 배송한다. 쇼룸에서 혹시 있을지 모를 긴급상황에 대비해 KT 긴급출동 시스템으로 보안까지 완벽하게 갖추었다.

모베 오수한 대표는 “최근 온라인으로 대부분의 소비가 일어난다고는 하지만 가구, 특히 침대인 모션베드는 직접 누워보고 구입하려고 하는 분들이 많다”며 “쇼룸 영업시간에 방문하기 어려운 직장인들이 퇴근 후에도 편하게 모션베드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무인점포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모베는 향후 모션베드 전문 매장을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확대해 전국에 모베 무인점포를 늘려 갈 계획이다. 

모베는 모션베드 전문 회사로 모션베드 핵심인 모터와 액추에이터는 글로벌 No1. 브랜드인 독일의 오킨(OKIN) 사와 전략적 제휴를 맺어 사용한다. 모션베드 프레임, 매트리스 등은 국내에 있는 자체 생산 공장과 협력 공장에서 만들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무인점포 시스템이 갖춰진 모베 본사 쇼룸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통일로 493번길 132에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