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몽땅 여름축제’ 화려한 피날레 3일간 ‘한강달빛서커스’
‘한강몽땅 여름축제’ 화려한 피날레 3일간 ‘한강달빛서커스’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8.1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한강몽땅 여름축제’ 화려한 피날레 3일간‘한강달빛서커스’

[뉴스렙] 올 여름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감동과 휴식’이 있는 도심 속 피서지를 꾸몄던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이번 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축제의 피날레와 올 여름 휴가의 끝자락을 이색 퍼포먼스로 장식해 줄 ‘한강달빛서커스’와 함께 한강에서 감성 충전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시는 “어느덧 여름방학도 끝나가고 휴가철 막바지에 다다른 이번 주 8.15~17, 3일간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앞 수변무대 일대에서 ‘한강달빛서커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먼저 대한민국의 서커스를 상징하는 ‘동춘 서커스’를 재현하는 ‘ 추억의 동춘 서커스’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매일 8시~오후 9시까지 세빛섬 앞 수변무대에서 개최되며, 한국곡예협회에서 주관한다.

주요 공연 내용으로는 여자조형 아크로바틱, 두 남자의 힘, 실팽이 묘기, 단체 체조, 한 손 물구나무 서기, 서커스 발레와 천, 수직밧줄 등을 활용한 공중 퍼포먼스 등 약 16개의 퍼포먼스를 40여명의 곡예사들이 시연할 예정이며, 추억의 한국 전통 서커스를 관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 낙화’는 15일부터 16일 양일간 오후 9시~오후 9시30분까지 세빛섬 앞 수변무대에서 펼쳐지며, 공중에서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에어리얼 아트 전문공연예술단체 ‘프로젝트 루미너리’가 기획했다. 에어리얼 아트, 파이어 아트, 음악, 무용 등이 결합된 융복합 서커스 공연으로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 불의 정원’은 15일부터 17일까지 매일 7시 30분~오후 10시에 세빛섬 앞 달빛광장일대에서 선보이며 ‘문화예술단체 홍두’의 기획으로 특수 장비를 이용해 불과 불꽃이 어우러진 전시형 예술 공연을 펼친다.

행사장 일대에 생명과 자연을 상징하는 대형 오브제 8개와 소형 오브제 약 100개를 설치하고, 이 오브제에 불이 결합되는 장관을 음악과 함께 연출할 예정이다.

특히 공연 첫날인 15일 7시 40분에는 ‘불의 정원’의 시작을 알리는 특별 공연이 진행된다. 또한 재활용 자재들을 활용하여 만든 ‘움직이는 자전거’가 공연 기간 내내 한강공원을 누비며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한다.

그 외에도 탄탄한 스토리와 이색적인 구성을 갖춘 버블쇼, 마임 등의 거리예술 공연과 서커스 공연이 펼쳐져 ‘한강달빛서커스’를 더욱 풍성하게 꾸미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이 서커스를 직접 체험하고 배워볼 수 있는 ‘오늘 하루 삐에로’도 운영된다. 1일 선착순 100명에 한하여 종이고깔 만들기, 리본 만들기, 접시돌리기, 죽마타기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한강몽땅 홈페이지 및 한강달빛서커스 공식 인스타그램 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기봉호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어느덧 여름 휴가 막바지에 다다른 이번 주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될 ‘한강달빛서커스’가 개최된다”며 “2019년 여름이 오래 기억될 수 있도록 아름다운 한강의 야경과 어우러진 이색적인 공연을 즐기면서 감성충전의 시간을 가져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