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비하 발언' 삭제 후 다른 글 업로드 이어 하루 뒤 송구…"늑장 사과 지적"
변상욱, '비하 발언' 삭제 후 다른 글 업로드 이어 하루 뒤 송구…"늑장 사과 지적"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8.26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변상욱 SNS 캡처)
(사진=변상욱 SNS 캡처)

[뉴스렙] 변상욱이 '수꼴'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비판 여론은 여전한 가시지 않는 모양새다. 

25일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에게 '수구 꼴통'이라는 의미의 비하성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젊은 세대가 공정함을 원하는 부분을 이해한다고 생각했지만 저 역시 진영논리에 갇히고 말았다. 이에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경솔한 표현에 반성하고 있다. 제 글로 상처를 입은 분께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변상욱의 이 같은 사과에도 여론의 분노는 여전한 모양새다. 지난 24일 변상욱은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라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적었다가 거센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는 대신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 올리는 건 반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변상욱의 이 글은 청년들의 분노를 진영논리로 몰아가는 글로 해석 돼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이런 일련의 과정 이후 하루 뒤에 나온 변상욱의 사과에 비판 여론은 여전한 상황이다.

한편 변상욱은 사과가 늦은 이유를 두고 "방송 진행을 맡고 있는 사람으로서 어떤 식으로 책임을 지는 게 맞을지 고민하고 의견을 구하다 보니 늦었다"고 적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