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강동원 덕에 한강서 영화 ‘보안관’에 캐스팅 "은혜 갚아야해"
배정남, 강동원 덕에 한강서 영화 ‘보안관’에 캐스팅 "은혜 갚아야해"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9.11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보안관' 스틸컷
사진=영화 '보안관' 스틸컷

 

[뉴스렙] 11일 오후 영화 ‘보안관’이 추석특집을 맞아 TV에서 방영 중이다.

극 중 입만 열면 깨는 춘모 역을 맡은 배정남은 강동원과 한강 캠핑을 갔다 캐스팅 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원의 지인들이 모인 캠핑 장소에 영화 ‘보안관’ 제작사 대표가 있었던 것. 그는 “대표님이 ‘말하면 깨는 모습이 춘모 역할에 딱이다’라 말했고 당시에는 흘려들었는데 다음날 연락이 왔고 바로 오디션을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강동원 덕에 영화에 캐스팅 됐다며 은혜를 갚아야 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배정남은 강동원에 대해 “처음에 모델 일부터 같이 해서 전우애가 장난 아니다”며 “작은 삼촌같은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