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통합 화합에 종교계가 큰 역할 해 달라”
文 “국민통합 화합에 종교계가 큰 역할 해 달라”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10.21 17: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지도자들 청와대 초청 “공정사회 이루는데 큰 진척 없어”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종교지도자들과 만난 자리서 국민통합과 공정사회를 이루는데 큰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주요 종교지도자들을 만났다. 이날 청와대에는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김희중 신부(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교령(천도교), 김성복 목사 등 7명이 참석했다. 7대 종단 가운데 박우균 회장(한국민족종교협의회)은 건강상 이유로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제가 처음 종교 지도자님들을 모셨던 때가 기억난다. 2년 가까이 흘렀다. 국민통합 면에서 나름대로 노력을 해왔지만 크게 그렇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서 “지금은 검찰 개혁이라든지 공수처 설치라든지, 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어떤 조치로 국민들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그런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그런 상황이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말 다시 한 번 당부 드리고 싶다. 우리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또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 주셔야겠다는 그런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 회동은 지난 2017년 12월과 올해 2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0-21 21:15:58
한국은 유교나라.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신도.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는상태http://blog.daum.net/macmaca/2632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