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 시의원, “서울 관내 유치원 10곳 중 7곳 원비 카드결제 안돼”
최선 시의원, “서울 관내 유치원 10곳 중 7곳 원비 카드결제 안돼”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11.08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립유치원 7.5%, 사립유치원 35.3%만이 원비 카드결제 가능
▲ 서울 관내 유치원 원비 수납 현황

[뉴스렙] 서울시 유치원 10곳 중 7곳은 유치원 원비 납부 시 카드결제를 허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선 서울시의원이 8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유치원 813곳 중 유치원 원비 카드납부가 가능한 곳은 221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설립유형별로 보면 공립유치원의 경우 239곳 중 18곳만이 카드납부가 가능하고 사립유치원의 경우 574곳 중 203곳만이 카드납부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원비 납부에 있어 계좌이체 방식만 고수할 경우 학부모들의 부담이 높아질 수 있다”며 “사립유치원 원비의 경우 원아 1인당 학부모가 부담해야 하는 돈은 교육비를 비롯해 간식비, 종일반비, 체험학습비 등 약 40만원~50만원에 달해 2인 이상의 자녀를 유치원에 보내는 학부모들이라면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소득세법에 의하면 유치원은 신용카드 가맹 의무 사업자가 아니기 때문에 교육청에서 원비 카드납부를 강제할 수 없다”며 “카드납부를 허용하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교육청 차원에서 카드 수수료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해주고 있지만 유치원들은 원비 카드결제를 꺼려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카드결제 허용 유치원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등 원비 카드결제 납부 비율을 샹향시키기 위한 교육청의 적극적인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