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님, 15세 소년의 편지 받고 참회
노스님, 15세 소년의 편지 받고 참회
  • 조현성
  • 승인 2014.09.2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일 대사 사유록 ‘그저 인간이 되고 싶었다’

홍일 스님(1880~1942)은 허운‧태허‧인광 스님과 함게 근대 중국의 4대 고승으로 꼽히는 선지식이다. 스님은 39살 늦은 나이에 출가해 원적할 때까지 철저히 계율을 따랐다. 남산 율종의 11대 조사이기도 하다.

<그저 인간이 되고 싶었다>는 홍일 스님이 직접 쓴 글을 가려 엮은 책이다. 책에는 탁월한 예술가의 삶을 버리고 출가한 이유, 계율과 염불을 중시하는 불교관, 인생을 단련하고 죽음 앞에 당당해지는 방법 등이 담겨 있다. 대사는 지계행을 통해 우리가 잊고 사는 ‘인간의 조건’을 일깨워준다.

제1부에 수록한 단식일지는 홍일 대사가 출가하기 2년 전 신경쇠약증을 치료하기 위해 했던 20일간의 단식 체험이 담겨 있다. 단식을 시작할 때 필요한 것들, 단식 중 보이는 증상, 단식 중에 마음 다스리는 방법 등이 세세하게 기록돼 있다.

각 부가 끝나는 곳에는 명구들을 수록했다. 이는 1941년 홍일 대사가 서선사에서 산문을 닫고 은거했을 당시 불경이나 고승 대덕이 남긴 말씀 가운데 인상 깊었던 구절들을 정리해둔 것이다. 모두 101가지 명구가 실려 있는데, 구절 하나하나가 인생에 대한 날카로우면서도 따스한 통찰을 담고 있어 삶의 지침으로 삼기에 모자람이 없다.

스님은 법문 때 대중으로부터 다양한 질문을 받고 답했다. 수많은 문답 속에는 홍일 대사가 바라본 불교의 고갱이가 담겨 있다.

문: 인생에서 부딪히는 역경을 어떻게 이해해야 합니까?
답: 고통이 없는 것이 좋은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역경을 통해서 업장을 닦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고, 잘 풀리지 않는 상황 속에서 청정한 서원이 더 견고해집니다.

문: 정토종은 죽음을 맞이할 때나 필요한 것인지요?
답: 정토종은 대비심으로 중생 구제의 큰 뜻을 품고 있습니다. 따라서 정토종을 닦는 자라면 응당 중생을 대신해서 그들의 고통을 대신 받겠다는 마음을 내야 합니다.

문: 임종 시에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답: 가족을 불러 이것저것 묻거나 이야기를 나누지 말아야 합니다. 대화를 하다 보면 이러저러한 미련이 생기기 마련이고, 이승에 대한 집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왕생에 방해가 됩니다.

문: 계는 일단 받고 보는 것이 좋습니까?
답: 수계를 하고 계를 지키지 않는 사람은 계를 받지 않은 사람보다 죄가 무겁다는 점을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스스로 역량에 따라 수지할 수 있는 만큼의 계를 받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문: 어떻게 자신을 존중합니까?
답: 스스로 위대한 사람이 되고, 스스로 대단한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홍일 스님, 속명으로 이숙동은 1880년 중국 천주 하동에서 거상 이소루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회화, 음악, 시 등 거의 모든 예술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남긴 당대 최고의 예술가로 성장했다. 신분에 따른 차별과 인간에 대한 불신에 반기를 들고 사회에 만연한 부도덕을 비판하며 사회변혁 운동에도 참여했다.

1916년 여름, 친구의 권유로 시작한 단식은 그를 전혀 다른 사람으로 바꾸어 놓았다. 단식을 하는 20일 동안 스님의 생활을 곁에서 지켜보며 그들의 삶을 부러워하던 이숙동은 1918년 모든 것을 정리한 뒤 단 몇 벌의 옷만 챙겨 항주 호포사에서 랴오우 스님을 은사로 출가한다.

스님은 사찰에서 법문할 때마다 계율의 중요성을 끊임없이 강조하며 기본에 충실한 삶을 살도록 청중을 독려했다. 음식을 먹을 때는 이야기를 하지 말고, 의복은 늘 소박하고 가지런해야 하며, 신문을 읽지 말고, 항상 노동을 해야 하며, 손해 보는 삶을 살고, 자기 자신을 존중하는 삶을 살라고 일렀다.

스님은 말년에 삶을 돌아보며 자신이 ‘접대받는 승려’로 살고 있음을 참회했다. 곳곳에서 법문하며 사람들의 예배와 공양을 받는 자신의 모습이 명예를 탐하고 제 몸만 돌보는 꼴이라는 반성이었다. 연회 참석을 줄이라는 내용의 편지를 15살 소년에게 받고 문득 깨달아 일체의 연회 참석 요청을 거부할 줄 아는 홍일 대사. 그는 진정 자기 수행에 철저했던 고승이었다.


그저 인간이 되고 싶었다┃홍일 스님 지음┃전영숙 옮김┃1만4000원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