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남 남포동점, 신메뉴 런칭…남포동 맛집으로 입소문
고요남 남포동점, 신메뉴 런칭…남포동 맛집으로 입소문
  • 현승은 기자
  • 승인 2018.06.0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고요남
사진제공=고요남

부산 남포동은 시장과 먹자골목 등이 형성되어 있어 각지에서 관광객이 모여드는 부산의 명소다. 시장에서 파는 가지각색의 먹거리와 함께 쇼핑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남포동 맛집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고기를 요리하는 남자, 약칭 '고요남'도 관광객 및 부산 시민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남포동 맛집 중 하나다. 맛집으로 소문난 데다 공간이 넓어 단체 회식이나 모임 장소로도 이용 가능하다. 최근에는 아갈밥, 쌀밥에고깃국, 구슬갈비전골, 스테이크우동, 떠먹는육회초밥 등 재미있는 이름의 신메뉴를 출시하며 SNS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갈밥은 아보카도와 갈비, 밥의 앞글자를 딴 이름이다. 비법양념으로 재우고 불맛을 살려 볶은 갈비가 밥과 함께 어우러진다. 쌀밥에 고깃국은 큼직한 소고기가 듬뿍 들어있어 든든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메뉴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구슬갈비전골은 각종 야채와 소고기를 구슬처럼 말아 먹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보글보글 끓는 전골냄비에 둘러앉아 부드러운 고기와 쫄깃한 버섯의 궁합을 맛볼 수 있다.

스테이크 우동은 달달한 갈비등심과 쫄깃한 우동의 조화를 살린 메뉴로서, 따뜻하게 또는 차갑게 먹을 수 있다.

떠먹는 육회초밥은 다채로운 색깔만큼이나 톡톡 튀는 맛을 선보인다. 양념 된 육회와 입안에서 알알이 터지는 날치알, 신선한 야채를 한입에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고요남 시그니처 메뉴로 불리는 55cm 한우육회초밥은 한우의 신선함과 밥의 환상적인 조화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한편 고요남의 모든 메뉴는 배달 및 포장이 가능하고, 단체예약문의는 매장 전화로 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현승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