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어를 샌드위치 처럼? 홍어무침으로 자산 20억 달성한 '홍어본가'
홍어를 샌드위치 처럼? 홍어무침으로 자산 20억 달성한 '홍어본가'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3.14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특유의 독한 암모니아 냄새가 없는 홍어로 자산 20억 원을 달성한 서민갑부의 식당이 화제다.

14일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홍어본가'의 대표가 출연해 노하우를 전했다. 그는 세 자녀들과 함께 홍어무침을 판매하고 있는데 '테이크아웃 홍어'로 맛집에 올랐다.

홍어무침과 테이크아웃의 조합은 언뜻 어울리지 않지만 이는 홍어 특유의 냄새를 없앤 것에서 시작됐다. 홍어가 삭지 않게 해동 후 바로 사용한 것. 또 주문 후 즉석에서 무쳐준다. 원하는 야채나 양념을 추가할 수 있다. 샌드위치 처럼 토핑을 추가하는 것.

할머니에게 해당 가게를 물려받은 대표는 전통의 맛에 자신만의 노하우를 담아 냈다. 이로 연 매출 4억을 달성했고 자산 20억 원을 보유한 서민갑부가 됐다.

'홍어본가'는 서울 중랑구 동일로(목동)에 위치해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