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복잡하고 난해한 전개, 어색한 연기와 연출 불안감 여전!
‘아스달 연대기’  복잡하고 난해한 전개, 어색한 연기와 연출 불안감 여전!
  • 칼럼니스트 엠마K
  • 승인 2019.06.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중기vs장동건 첫 대면 강렬 엔딩엔 기대감!
사진=tvN 방송 캡쳐
사진=tvN 방송 캡쳐

 

‘아스달 연대기’ 가 장동건-송중기가 첫 대면을 가지며, ‘아스달 정복’을 향한 두 영웅의  대립을 그리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아스달 연대기’ 4화에서는 아스달에 입성한 은섬(송중기)이 거대한 문명을 맞닥뜨리고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탄야(김지원)와 와한족을 구하기 위해 아스달 연맹장 산웅(김의성)을 인질로 잡고 타곤(장동건)과 강렬하게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은섬은 도티(고나희)와 함께 아스달 장터의 분주한 광경과 수많은 꿍돌로 이뤄진 높은 조형물을 보며 넋을 잃었던 상황. 하지만 우연히 다시 만난 아스달 사람 채은(고보결)으로 인해 은섬은 전쟁에서 노예로 끌려온 아이들이 발목에 나무 족쇄가 채워진 채 꿍돌을 갈고 있는 충격적인 모습을 보게 됐다. 

타곤은 첫회에서 아사씨의 제관만이 할 수 있는 올림사니(죽기 전 혹은 죽은 후에 신께로 인도하는 의식)행위를 하는 모습으로 복선이 깔렸던 이 일이 누군가의 발고에 의해 재판에 회부되어 위기에 봉착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그러나 이 신성재판 회부는 타곤이 태알하(김옥빈)를 통해 산웅이 폭로하도록 계획했던 일. 타곤은 어린 시절 아버지 산웅이 자신을 죽이려고 했던 사건을 떠올리며 괴로워하는 모습으로 엇갈린 부자관계를 드러냈다. 

신성재판 하루 전날, 타곤은 대제관인 아사론(이도경)을 성 밖에서 은밀하게 만나 용서를 청했고, 아사론은 금괴가 담긴 상자를 꺼내며 아스달을 떠나라고 명하자, 자신이 떠나지도 않고, 니르하도 연맹대표들로부터 원망 받지 않을 방법이 있다며 제안을 건냈다.

다음날 아침, 타곤은 대칸부대와 탄야를 포함한 와한족 포로들을 끌고 인산인해를 이룬 아스달 사람들의 환호를 들으며 아스달 성문으로 들어왔던 상태. 이때, 흰산족 제관들이 타곤 앞을 가로막고는 신성재판을 위해 무장을 풀고서 따르라 전했고, 타곤은 신성재판으로 향했다. 드디어 대신전 불의 방에서 신성재판이 열리고, 무릎을 꿇은 타곤 옆으로 아사론과 제관들이 의식을 진행되었다.

아스달을 중심으로 부족간의 대립과 암투, 새로운 문명을 접하며 점차 영웅의 면모를 드러내는 은섬의 활약까지 쉴새 없이 사건이 벌어지며 휘몰아쳤지만 각 인물 별 에피소드들이 긴장감 없이 느린 호흡으로 전개되어 인물들 표정만 긴박할 뿐 보는 이들에겐 한없이 지루하고 밍밍하게 느껴졌다.

어린 아이들을 노예로 부리는 장면은 기존의 범죄 영화들에서 많이 다루어져 온 모습과 비슷하게 묘사해 기시감이 들었고 다양한 인종들이 활발하게 상업 활동이 벌어지는 거리 모습들은 상고시대가 배경이 맞나 하는 의아함을 자아냈다. 역사적 기록이 거의 없기에 많은 부분 상상에 의해 그려진다고는 하나 조선시대 혹은 고려시대 정도에나 가능할 법한 장면들이나 서양의 그리스 로마 시대가 연상되는 장면 등이 뒤섞여 극에 대한 몰입도를 깨뜨리며 혼란스러움만 배가시켰다.

지난 1, 2회에서 지적되었던 춤을 통해 신을 부르는 의식을 하는 장면들이 신비롭거나  매력적이기 보이기 보다는 지루하고 난해하게 연출되어 극의 흐름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은 반드시 개선해야 할 부분으로 보여진다.

다만 신성모독으로 몰려 호위전사를 앞세워 도망친 산웅을 은섬이 말에 태워 숲을 빠져 나간 후 장터 한복판에서 산웅의 목에 칼을 겨눈 채  “나는 와한의 전사 은섬이다!”라고 외치며 와한의 사람들을 풀어주는 조건으로 산웅을 내주겠다며 선전포고를 하자, 이 소식을 듣고 등장한 타곤이 “나는 새녘족의 자제이며, 산웅 니르하의 아들, 타곤이다. 내가 기꺼이 칼을 버리고 널 만나려 한다”라며 무장을 거두고 계단을 오른 후, 은섬과 타곤이 서로를 향해 돌진하는 모습으로 긴장감 가득한 강렬한 엔딩을 선사하며 향후 이들 두 사람의 대결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것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이 같은 긴장감 있는 후반부 덕분에 시청률도 반등했다.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7.7%, 최고 8.9%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뉴스렙]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