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신애 대표 "그 세월동안 잘 버텼다. 현역이다 아직까지."...육아 고충 떠올리며 눈물 보이기도
곽신애 대표 "그 세월동안 잘 버텼다. 현역이다 아직까지."...육아 고충 떠올리며 눈물 보이기도
  • 구경현
  • 승인 2019.12.19 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 소감] 곽신애 대표, 2019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제작자상 수상

바른손E&A의 곽신애 대표가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제작자상을 수상했다.

지난 16일 오후 6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2019 여성영화인축제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에서 곽신애 대표는 영화 <기생충>으로로 다시 한번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이 주최하는 여성영화인축제는 올해로 20회를 맞이해 더욱 뜻깊은 자리였다. 이중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은 국내 유일의 여성영화인 시상식으로 매해 가장 뛰어난 성과와 전문성, 활발한 활동을 보여준 여성영화인들에게 상을 수여한다.

여성영화인모임은 곽신애 대표에 대해 "<기생충>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국내외 영화제 수상으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으며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이 가운데에는 영화 기획, 마케팅, 제작에 이르기까지 영화 내공을 가진 곽신애 대표가 있다. 특히 자신만의 색을 가진 감독이 능력을 펼칠 수 있게 하는 힘은 그의 능력을 돋보이게 한다. 차기작에서는 어떤 감독과 작품을 선 보일지 기대해본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사진 = 곽신애 대표
사진 = 곽신애 대표

영화 <기생충>으로 한국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료상을 수상하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곽 대표는 "이 상은 제가 롤 모델로 삼았던 선배 여성영화인들분이 저를 안아주시는 느낌"이라며 여성영화인들이 주는 상이라 더욱 특별하다고 밝혔다.

또한 여성영화인으로 살면서 아이 키우기가 쉽지 않았던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도 붉히게 만들었다. 곽 대표는 "제가 이상을 받아도 되나 생각했을 때, 그 세월동안 잘 버텼다...현역이다 아직까지...그 생각하면서, 그 세월 떠오르면서, 눈물나고...차에서 한번 울고...오늘 안 울려고 했는데..."라며 현장을 뭉클하게 했다.

곽신애 대표는 남편인 정지우 감독과 남매지간인 곽경택 감독과 함께 영화 가족으로도 유명하다.

다음은 곽신애 대표의 수상 소감.

처음 이 상을 주시겠다는 전화를 받고 나서, 다른 영화제의 상들하고 굉장히 다른 느낌의 오만가지 생각을 다 하게 되더라고요.
여성영화인모임이 준비가 되고 있었던 1999년에, 제가 크레딧에 처음 이름을 올린 작품인 <해피엔드>을 하고 있었는데
그 작품을 심재명 대표님을 모시고 홍보 타이틀로 참여했어요.
그때 준비하던 여성영화인모임을 따라다니면서...방석깔고 앉은 쪼끄만 방에 모여서...
그때 저는 곧 태어날 아기가 있었고...(눈물)
이럴까바 걱정을 좀 했었어요...그 애가 지금 스무살이 됐어요.
[문소리] 애 키운 얘기만 눈물이 나오죠...저는 엄마가 키워주시는데도 눈물이... 
이게 지뢰인데요. 애 키우는 이야기만 나오면 눈물이 나요.
뱃속에 있던 애가 스무살이 되서 어른이 된거죠.
제가 이상을 받아도 되나 생각했을 때
그 세월동안 잘 버텼다...현역이다 아직까지...
그 생각하면서, 그 세월 떠오르면서 눈물나고...차에서 한번 울고...오늘 안 울려고 했는데...
이 상은 제가 롤 모델로 삼았던 선배 여성영화인들분이 저를 안아주시는 느낌입니다.
아직까지 영화를 하고 살 수 있게 해 준 제 남편(정지우 감독)과 큰 사고 안치고 엄마를 주저앉지 않게 해 준 아들에게도 감사합니다.
사진 = 2019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들 / 장보경, 김보라, 김희진, 문소리, 강혜정, 임윤아, 곽신애, 이종언, 정다운
사진 = 2019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들 / 장보경, 김보라, 김희진, 문소리, 강혜정, 임윤아, 곽신애, 이종언, 정다운

한편, 제20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는 공로상에 윤정희 배우,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에 ‘엑시트’, ‘사바하’를 제작한 외유내강의 강혜정 대표, 제작자상에 ‘기생충’ 곽신애 대표, 감독상에 ‘벌새’ 김보라 감독, 각본상에 ‘생일’ 이종언 감독이 선정되었다. 연기상은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배우와 신인 연기상에 ‘엑시트’ 임윤아 배우, 다큐멘터리상에 ‘이타미 준의 바다’ 정다운 감독, 기술상에 ‘메기’ 김희진 미술감독, 홍보마케팅상에 ‘나의 특별한 형제' 딜라이트가 수상했다. 배우이자 감독인 문소리가 특별상을 수상하며 시상식의 사회까지 맡았다.

[뉴스렙]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